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부회장 승진' 오너 3세 정기선 HD현대 대표 앞에 놓인 과제

기밀유출로 3년 '페널티', 한화오션에 밀리는 상황…첫 행보로 전동화센터 통합, STX중공업 인수도 마무리 박차

2023.11.15(Wed) 15:55:10

[비즈한국] 정기선 HD현대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한 가운데 함정 등 특수선사업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울산급 호위함 3차 사업 등 치열한 수주 경쟁에서 ​한화오션에 밀렸으며, 내년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도 입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기선 HD현대 사장이 지난 10일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사진=HD현대중공업 제공

 

HD현대그룹은 지난 10일 그룹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단연 주목받은 인물은 지주사 HD현대의 대표인 ​정기선 ​부회장이다. 정 부회장은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손자이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으로 오너 일가 3세다. 그는 이번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는데, 그룹에서 유일한 부회장이 된다. 가삼현 HD한국조선해양 부회장과 한영석 HD현대중공업 부회장은 내년에 자문역으로 물러나기 때문이다. 

 

마냥 좋아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당장 정 부회장은 중대한 ‘과제’에 직면했다. HD현대중공업이 차세대 한국형 구축함(KDDX) 사업 관련 개념설계 등 기밀을 유출해 지난해 11월부터 3년간 입찰에서 1.8점의 보안사고 감점이 적용돼 방위사업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경쟁자인 한화그룹이 옛 대우조선해양(한화오션)을 지난 5월 품에 안은 상황이라 HD현대중공업​의 수주 경쟁력이 크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HD현대중공업은 올해 계약 금액 7917억 원 규모 ‘울산급 배치3(Batch-3)’ 사업 5·6번 호위함 수주전에서 한화오션에 밀렸다. 최종 점수 91.7433점으로 ​한화오션 91.8855점에 근소한 차이로 밀렸다. 감점 적용에 반발해 법적 대응을 했으나 소득은 없었다. HD현대중공업은​ 향후 진행될 수주전에도 기밀 유출 페널티로 인해 악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우선 이번 달 재추진 여부가 결정될 예정인 특수전지원함과 특수침투정 사업부터 따내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합동참모본부가 특수전지원함·특수침투정의 소요를 일부 수정함에 따라 방위사업청이 올해 3월부터 사업분석에 착수했으며 이달 결론이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신형 특수전지원함은 4척, 특수침투정은 20척 규모로 진행될 전망으로 총사업비는 1조 2500억 원이다. 

 

방사청은 사업분석에서 국내 개발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안에 국내 개발로 결론이 난다면 2025년 초에는 사업공고가 나올 전망이다. 그러나 HD현대중공업​은 이 사업을 수주하기 힘들 것이란 업계 분석이 나온다.​ 과거 기밀 유출 11건에 특수침투정과 특수전지원함 관련 군사기밀도 포함됐기 때문이다.

 

내년 8조 원 규모로 예정된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사업을 수주할 대책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소수점 차이로 수주 성패가 갈리는 상황에서 1.8점의 페널티를 계속 적용받는다면 KDDX 입찰에서 성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정 부회장은 산적한 과제를 해결할 첫 행보로 계열사별로 운영하던 전동화 연구 조직을 통합한 전동화센터를 내세웠다. 전동화센터는 유·무인 함정 전기추진체계의 국산화를 통한 혁신적인 함정 전동화를 주도할 예정이다. HD현대중공업은 국내 최초로 함정 발전체계와 추진체계를 일원화해 25MW급 대용량·고출력 ‘통합전기추진체계’를 적용한 한국형 차세대 구축함(KDDX) 기본설계를 수행하고 있다.

 

HD현대는 지난 7월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을 통해 선박엔진 업계 3위인 STX중공업 인수에 나서 자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인수 마무리를 위해 강영 HD현대중공업 재경본부장 부사장을 이번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현재 기업결합 심사를 받는 중인데, HD한국조선해양은 무사히 통과할 것으로 자신한다. STX중공업은 세계 선박 엔진시장 3위를 차지하지만 실제 점유율은 5~7% 수준으로 알려진다. HD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인 선박엔진 1위 HD현대중공업의 점유율 36%와 합치면 40%를 넘지만 독과점 우려를 불러일으킬 정도는 아닌 것으로 관측된다.

 

​HD현대중공업이 대형 엔진에 강점을 지닌 반면 STX중공업은 중소형 엔진 쪽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HD현대중공업은 STX중공업 인수를 통해 엔진 생산능력과 부품 경쟁력을 끌어올려 선박용 엔진 시장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STX중공업은 ​친환경 엔진에도 상당한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다.

전현건 기자 rimsclub@bizhankook.com


[핫클릭]

· [단독] 블랙핑크 제니, 유엔빌리지 고급빌라 50억 현금 매입
· [단독] 이수만, 청담동 옛 SM 본사 옆 '위반건축물' 150억 원에 사들였다
· '교촌처럼 될라' 치킨업계, 가격 인상 두고 고심 깊어지는 까닭
· 국방AI센터도 만드는데 국방 ICT 인재에 달아줄 '별'은 없다
· "소프트·하드킬 모두 가능" 군집드론 격멸 레이저·광학 기술 특허 등록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