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아젠다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9] 조숙연-소소한 행복의 표정

2023.06.05(Mon) 10:44:57

[비즈한국] 우리가 사는 일은 하찮은 일의 연속이다. 이처럼 작고 보잘것없어 보이는 것에 가치를 붙이면 소중한 의미가 생긴다. 역사를 새롭게 만들어내는 예술도 이런 마음에서 시작된다.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는 이런 마음에서 출발했다. 초심을 되새기며 아홉 번째 시즌을 맞았다. 사소한 일상에 가치를 새기는 평범한 삶이 예술이 되고, 그런 작업이 모여 한국 미술이 되리라는 믿음이다. 이것이 곧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의 정신이다.

 

조숙연 회화가 추구하는 것은 일상의 소소한 행복이다. 집 안 풍경이나 동네의 모습, 일상을 공유하는 친지나 가족의 생각과 같은 친숙한 이미지를 동화적으로 구성해 조숙연만의 회화 언어로 재탄생시킨다. 사진=박정훈 기자

 

미술은 정신의 배고픔을 해결한다는 존재의 이유를 달고 있다. 육신의 허기는 음식물로 해결되는 단순한 것이지만, 정신적 허기는 모습이 여럿이기에 간단치가 않다. 이런 이유로 미술은 여러 가지 표정의 얼굴을 만들어온 셈이다.

 

미술의 표정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주술적 얼굴이다. 인류가 미술과 만나면서 처음 보게 되는 것도 바로 이러한 표정이다. 다양한 종교적 의미를 지닌 미술은 모두 이런 얼굴을 가지고 있다. 오랫동안 미술은 이런 표정을 조금씩 바꾸어 가면서 인류 곁에 머물렀다.

 

미술의 또 다른 표정으로는 역사적 사실을 담아내는 딱딱한 얼굴이 있다. 그런가 하면 사상이나 생각을 전달하는 근엄한 얼굴도 있다. 아름답게 치장하기 위해 꾸민 표정의 얼굴은 사람들에게 미술에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었고, 최근에는 다양한 메이크업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표정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늘 담기: 100×80.3cm Mixed media on canvas 2023

 

이 중 가장 친근한 얼굴은 꾸민 표정으로 ‘미술의 장식적 기능’을 말한다. 우리는 미술의 이런 표정에서 정신적 위안이나 잃어버렸던 정서의 환기, 또는 아름다움을 보는 즐거움을 찾을 수 있다.

 

조숙연 회화에서 만나는 미술의 표정도 이런 것이다. 그래서 아주 장식적이다. 우선 눈에 띄는 것은 화사한 색채다. 채도가 높기 때문에 경쾌하다. 거기에 덧붙여 예쁜 색들을 골라 쓴 덕분에 사랑스럽게 보인다.

 

색채만 그런 것이 아니다. 형태까지 보는 이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준다. 비교적 명확한 선으로 꼼꼼하게 그려낸 형태는 사실적이기에 그림의 내용이 단박에 읽힌다.

 

조숙연 회화가 추구하는 것은 일상의 소소한 행복이다. 최근 젊은 작가들의 관심사와 맥을 같이하는 내용이다. 지극히 개인적 취향이지만 평범한 현실을 반영한다.

 

나의 모든 하루: 60.6×60.6cm Mixed media on canvas 2023

 

 

그가 만들어내는 이미지는 독특한 것이 아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집 안 풍경이나 동네의 모습, 매일 만나 일상을 공유하는 친지나 가족의 생각, 들었던 음악이나 보았던 영화 혹은 책의 내용과 같이 너무나 익숙한 것들이다.

 

이렇게 친숙한 이미지들이 그의 작품에서는 동화적 구성으로 조숙연만의 회화 언어로 재탄생한다. 동화 문법을 입은 일상의 이미지는 환상적으로 바뀐다.

 

그는 이런 회화적 언어를 통해 행복에 대한 보편적 바람을 보여준다.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하기를 바란다. 지금 그렇지 않다 해도 ‘언젠가는 행복해지겠지’ 하는 바람을 갖고 산다. 행복의 크기나 모양새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은 같을 것이다. 그런 공통분모를 조숙연 회화는 가득 품고 있다.​

전준엽 화가·비즈한국 아트에디터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9] 서동진-컴퓨터로 만드는 조각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9] 오민준-한글로 그려내는 글씨 회화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9] 남지연-그리지 않고 만드는 와이어 드로잉
· 일상 속 가치로 위안을 전한다 '2023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전' 개막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