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애플페이 맞서는 삼성페이가 1020에 공들이는 까닭

편의점, 교통카드, 학생증 등 이벤트…애플 선호도 높은 미래 스마트폰 소비자 겨냥한 포석

2023.05.23(Tue) 16:54:03

[비즈한국] 애플페이가 현대카드와 손잡고 한국 시장에 진출한 지 두 달이 넘었다. 많은 관심 속에 비교적 빠른 속도로 결제 시장에 자리 잡는 모습이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삼성전자는 대대적인 마케팅으로 삼성페이의 존재감 유지에 나섰다. 특히 1020 저연령층을 공략한 이벤트를 대거 진행해 눈길을 끈다. 삼성페이가 구매력도 신용카드도 없는 이들을 공략하는 이유가 뭘까.

 

삼성페이가 편의점, 교통카드 등 저연령층을 타깃으로 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최근 6월 30일까지 편의점 CU와 제휴 이벤트를 한다고 밝혔다. CU에서 라면, 삼각김밥, 과자 등 1020세대가 선호하는 상품 20종을 삼성페이로 구매하면 추첨으로 △갤럭시 Z 플립 4 △갤럭시 버즈2 프로 △갤럭시 워치 5 등의 상품을 준다는 내용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삼성페이는 티머니 교통카드로 편의점에서 1만 원 이상 결제하면 100명에게 5만 원짜리 현대 모바일 상품권을, 캐시비 교통카드를 등록 후 처음 사용하면 600명에게 CU 3000원 쿠폰을 추첨으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교통카드가 필수인 학생들에겐 반가운 내용이다.

 

하나카드 학생증을 쓰는 고등학생이 학생증을 삼성페이에 등록한 후 첫 결제를 하면 5000원을 돌려주는 이벤트도 있다. 앞서 3월 삼성전자는 하나금융그룹과 디지털 월렛 경험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애플페이가 국내에 진출한 지 약 일주일이 지난 시점이었다. 협약에 따르면 하나금융그룹과 제휴한 전국 108개 고등학교에서 삼성페이로 학생증을 대신할 수 있다. 학생증과 연계한 하나카드(체크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해 학생증 기능을 추가하는 식이다. 

 

삼성전자는 제휴 마케팅 자료에서 “일상의 어디서든 빠르고 간편하게 사용 가능한 삼성페이만의 차별화한 사용자 경험을 확대하기 위해 이벤트를 실시한다”라며 “무엇보다 1020세대가 선호하는 브랜드·교통카드와의 협업으로 삼성페이 결제 고객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1020세대가 당장은 구매력이 없지만 잠재적인 고객이 된다는 점에서 이들을 묶어두려는 것. 

 

삼성전자가 언급한 ‘차별화한 사용자 경험’이란 애플페이와의 차이점인 범용성을 부각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3월 21일 국내에 진출한 애플페이는 도입 3주 만에 가입 기기 수 200만 건을 달성했다. 편의점·식당·숙박시설 등 다수 업체가 애플페이를 지원하면서 국내 결제 시장에 자리 잡고 있지만, 카드사가 현대카드 한 곳에 불과하고 결제 단말기를 늘려야 한다는 점은 과제다. 아직 교통카드도 불가능하다. 

 

반면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방식과 근거리무선통신(NFC)을 모두 지원하는 삼성페이는 국내 8개 카드사와 연계한 데다 결제 단말기도 가리지 않는다. 티머니·캐시비 교통카드로도 쓸 수 있다. 삼성페이가 교통카드와 고등학교 학생증을 내세운 것도 같은 맥락이다. 두 기능은 아직 애플페이로는 할 수 없다. 최근 모바일 페이가 지갑을 대체하면서 항공권, 신분증, 학생증, 티켓, 스마트키 등 결제 수단 외의 기능이 중요해졌다.

 

아이폰에도 이 같은 기능을 제공하는 ‘애플 지갑(Wallet)’이 있다. 애플 지갑은 신용·체크카드 등 결제 수단과 탑승권, 호텔 방 열쇠, 멤버십 등을 사용할 수 있는 앱이다. 아이폰 기본 앱이지만 그동안 국내에서 애플페이를 서비스하지 않아 사용자 사이에서 비교적 관심이 적었다. 

 

하지만 올해 애플페이가 들어오면서 지갑도 재조명받고 있다. 사용자가 ‘마이애플월렛’ 사이트를 거쳐 멤버십 정보를 직접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있지만, 애플페이를 쓰기 시작한 사용자가 덩달아 지갑까지 활용하는 모습이다. 현재는 편의성과 기능면에서 삼성페이가 우세하지만, 애플이 결제 수단을 확장하면 점유율에 위협이 될 수 있다.

삼성전자와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3월 고등학교 학생증 발급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잠재 고객인 Z세대(1990년대 중반~2010년대 출생)와 알파세대(2010년 이후 출생)를 잡아야 하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장기적으로 삼성 갤럭시의 사용자를 확보해야 해서다. 갤럭시의 삼성페이는 아이폰과의 대표적인 차이점이었지만 애플페이 국내 도입으로 상황이 달라진 만큼 저연령층 공략이 중요해진 셈이다. 

 

최재섭 남서울대 유통마케팅학과 교수는 “애플페이 도입은 갤럭시의 단말기 점유율을 위협할 수 있다. 애플이 한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늘리지 못한 요소 중 하나가 애플페이가 안 되는 거였는데 그 장애물이 사라졌다”며 “젊은 층의 애플 충성도가 높은 상황에 제휴 카드가 늘어나고 NFC 단말기 보급 문제가 해결되면 시장에 상당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짚었다.

 

저연령층이 아이폰을 선호하는 경향은 여러 설문조사에서도 드러난다. 오픈서베이가 2021년 9월 발간한 ‘Z세대 트렌드 리포트 2021’에 따르면, Z세대(조사 시점 기준 만 14~25세) 6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현재 사용하는 스마트폰 1위(52.2%)와 향후 구매하고 싶은 스마트폰 1위(53.3%)를 모두 애플 아이폰이 차지했다. 반면 M세대(만 26~35세)의 설문 답변을 보면 당시 쓰는 스마트폰도 삼성 갤럭시가 1위(53.3%)였고, 향후 구입할 폰도 갤럭시가 1위(55.7%)를 지켰다. 

 

한국갤럽이 2022년 6월 발표한 ‘2012-2022 스마트폰 사용률 & 브랜드’ 조사에서도 저연령대에서 아이폰 사용률이 높았다. 스마트폰 사용자 전체는 갤럭시(66%)를 가장 많이 사용했지만 18~29세로 한정하면 아이폰 52%, 갤럭시 44%로 애플이 앞섰다. 반면 40대부터 70대 이상은 갤럭시 사용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는 “애플은 일명 ‘유행 선도자’가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젊은 층에서 애플 제품을 좋아하는 이유”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결제 시장에서 삼성페이가 점유율을 뺏길 수밖에 없다. 경제력을 가진 고객과 기존 고객이 나가지 않게 문단속을 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Z세대가 경제력을 갖췄을 때를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Z세대는 학생 때 부모가 사준 갤럭시를 쓰다가 구매력이 생기면 직접 아이폰을 살 수 있다. 로켓배송이 쿠팡 점유율을 늘리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처럼 애플페이가 애플 생태계로 끌어당기는 유인책이 될 수 있다”라며 “양 사가 앞으로 Z세대를 잡기 위한 굉장한 마케팅, 서비스 경쟁을 할 것 같다. 한국 하드웨어 시장에선 갤럭시가 우위에 있는데 애플페이를 계기로 시장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심지영 기자 jyshim@bizhankook.com


[핫클릭]

· 자영업자들, 울며 겨자 먹기 '배달비 무료' 속사정
· [단독] 김인순 매일유업 명예회장, 영동공장 인접 땅 차명 보유 의혹
· [그린 패피 탐사대⑩] '다꾸' 유행 뒤에 남은 포장지는 어디로…
· 애플스토어 서울에만 벌써 5곳, 지방은 언제 문 열까
· "사랑스러운 사과" 현대카드는 왜 애플페이에 목을 맬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