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라이프

[아빠랑] 엄마아빠 어린이 때는 어땠을까, 서울생활사박물관으로 어린이날 나들이

'촌스럽고 그리운 풍경' 엄마아빠 어릴 적 서울풍경, 서울살이 볼 수 있어

2023.05.02(Tue) 17:25:03

[비즈한국] ‘가족의 달’ 5월이 시작되었다. 놀이공원, 관광지마다 가족 여행객들로 붐빈다. 이럴 때 조금 색다른 나들이는 어떨까. 엄마아빠가 아이였던 시절을 체험하는 공간이라면? 서울 노원구에 문을 연 서울생활사박물관은 예전 그 시절 서울살이를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 노원구에 자리한 서울생활사박물관에서는 엄마아빠가 아이였던 시절을 보고 체험할 수 있다. 사진=구완회 제공

 

#북부법조단지에서 서울생활사박물관으로 

 

서울생활사박물관은 과거 서울북부지방법원과 검찰청 등이 자리 잡은 북부법조단지였다. 2010년 북부법조단지가 도봉구로 이전하면서 널찍한 부지와 건물들이 ‘도시재생’이란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무려 9년 동안 준비를 거쳐 북부법조단지에 서울생활사박물관이 들어서게 되었다.

 

2019년에 문을 열고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지만, 이듬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한동안 문을 닫았다 열였다를 반복하다 올해부터 정상 운영하고 있다. 박물관은 본관동과 별관동, 구치감동 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별관동은 교육실과 수장고 등으로 이용되므로 방문객은 본관동과 구치감동만 둘러볼 수 있다.

 

전시가 시작되는 본관동 1층의 주제는 ‘서울풍경’이다. 여기서는 한국전쟁으로 폐허가 되었던 서울이 지금의 글로벌 시티가 되기까지의 변화를 개괄적으로 보여준다. 할머니할아버지가 어린이였던 시기부터 시작해서 그분들이 엄마아빠를 낳아서 기르던 모습도 볼 수 있다. 입구의 영상을 지나면 그 시절 모습을 담은 흑백사진이 이어진다. 이걸 같이 보면서 엄마아빠가 어릴 적 이야기를 해주면 좋을 듯하다.

 

대한민국 최초의 고유 모델인 포니1 택시와 그보다 조금 먼저 출시된 브리사 승용차. 사진=구완회 제공

 

흑백사진 전시가 끝나는 지점엔 옛날 택시와 자가용 실물을 만나볼 수 있다. 대한민국 최초의 고유 모델인 포니1 택시와 그보다 조금 먼저 출시된 브리사 승용차다. 요즘 자동차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지만 이 두 차량은 우리나라 자동차 역사에서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요즘 차와 무엇이 같고 어떤 점이 다른지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다.

 

전시실의 사진이 컬러로 바뀌면서 시대도 달라진다. 옛날 라디오와 전화기부터 삐삐와 시티폰 등 지금은 사라진 그 시절 첨단 전자기기들도 보인다. 아기 때부터 스마트폰에 익숙한 요즘 아이들에게는 골동품처럼 느껴지겠지만, 이런 전자기기 덕분에 생활이 어떻게 변했는지 함께 이야기하면 재미있을 듯하다.

 

지금은 보기 어려운 그 시절의 라디오들. 사진=구완회 제공

 

#소소한 일상 물건들과 함께 시간 여행

 

2층 전시실은 ‘서울살이’를 테마로 일상 속 소소한 물건들을 다양하게 전시하고 있다. 1960~70년대 고도성장기를 거치면서 서울로 모여든 사람들, 그들에게서 태어나 서울내기로 자라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1960년대 주로 쓰였다는 알루미늄 옷함도 보이고,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우량아 선발 대회’ 포스터도 보인다. 한때 동네마다 한두 곳쯤 있었던 비디오 대여점과 레코드 가게, ‘아파트 공화국’이 되면서 사라진 함진아비도 있다. 

 

이런 일상 속 물건과 사진이 서울 시민들에게 기증을 받았다는 사실도 눈길을 끈다. 평범한 시민들의 약혼식 사진과 돌 사진, 옛 문구점에서 팔던 학용품과 장난감도 보인다. ‘전자오락실’에서 하던 게임 한두 가지는 직접 해볼 수도 있다.

 

문구점과 오락실. ‘전자오락실’에서 하던 게임 한두 가지는 직접 해볼 수도 있다. 사진=구완회 제공

 

옛날 교과서와 책가방, 도시락도 아이와 함께 이야기를 풀어갈 수 있는 좋은 소재다. 검정색 일색이던 옛날 교복과 다양한 스타일의 요즘 교복을 비교하는 것도 흥미로울 듯하다. 부뚜막 위에 석유곤로가 있는 부엌부터 고풍스런(?) 에어컨이 설치된 안방까지 시대별로 서울시민의 주거 환경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보는 것도 재미있다. 

 

본관동 옆에 있는 구치감동도 놓치기 아까운 볼거리. 이곳은 1974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북부지방검찰청에서 재판을 기다리던 미결수들이 머물던 장소였다. 단출한 구치감 옆으로는 옛날 문방구와 만화방, 전파사 등을 재현한 공간이 이어진다. 가게 안까지 제법 그럴듯하게 재현되어 있어 찬찬히 둘러보는 재미가 있다.

 

검정색 교복과 가방을 든 그 시절의 엄마아빠처럼 찰칵. 사진=구완회 제공


<여행정보>


서울생활사박물관

△위치: 서울시 노원구 동일로 174길 27

△문의: 02-3399-2900

△운영시간: 09:00~19:00(11~2월 주말 및 공휴일은 09:00~18:00), 월요일·1월1일 휴관

 

필자 구완회는 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여성중앙’, ‘프라이데이’ 등에서 기자로 일했다. 랜덤하우스코리아 여행출판팀장으로 ‘세계를 간다’, ‘100배 즐기기’ 등의 여행 가이드북 시리즈를 총괄했다. 지금은 두 아이를 키우며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역사와 여행 이야기를 쓰고 있다.​​​​​​​​​​​​​​​​​​​​​​​​​​​​​​

구완회 여행작가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아빠랑] 오백 년 아름드리 광릉숲에서 '초록빛' 산책, 포천 국립수목원
· [아빠랑] 겸재와 추사 노니던 곳에 현대미술 꽃피었네, 서촌 갤러리 산책
· [아빠랑] '님과 함께' 목포의 맛과 멋 즐기기, 남진야시장
· [아빠랑] 서울 한복판에 유럽식 성당이!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 [아빠랑] 마스크 벗고 봄꽃 향에 취해볼까…지금이 절정, 서울과 전국 벚꽃 축제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