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김창수 F&F 회장 가족회사 '에프앤코'가 지주사 지분 매입한 까닭

7일 블록딜로 김 회장 지분 2.22% 매입…장남 김승범 상무 승계에 활용될지 관심

2023.04.11(Tue) 16:42:31

[비즈한국] 의류 브랜드 ‘디스커버리’와 ‘​MLB’​를 운영하는 F&F​의 김창수 대표이사 회장이 지주사 지분을 가족이 소유한 회사에 전격 매각했다. 이에 장남 김승범 상무로의 승계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

 

김창수 에프앤에프 대표이사 회장. 사진=연세대학교 상경·경영대학 동창회 홈페이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김창수 F&F그룹 회장은 지난 7일 지주사 F&F홀딩스 지분 2.22%(86만 3930주)를 ​오너 일가 회사인 ‘에프앤코(F&CO)’에 ​시간외매매(블록딜)로 매각했다.​ 주당 가격은 2만 3150원으로 김 회장은 지배력 축소 없이 현금 200억 원가량을 챙겼다. 

 

이번 블록딜로 ​김창수 회장의 F&F홀딩스 지분은 67.68%에서 65.47%로 줄었고 에프앤코가 ​F&F홀딩스 대주주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에프앤코​가 보유한 지분은 최대주주인 김창수 회장, 김 회장의 아내 홍수정 씨(7.57%), 장남 김승범 상무(6.7%), 차남 김태영 대리(6.13%)에 이어 다섯 번째로 많다. ​

 

에프앤코가 지분을 매입했어도 김창수 회장의 그룹 지배력이 현저히 높은 탓에 큰 영향은 없다. 그러나 오너 일가 회사가 지배주주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상황이라 눈길이 쏠린다. 많은 기업이 오너 일가 회사를 승계에 활용하기 때문이다. 

 

김창수 F&F그룹 회장의 장남 김승범 에프앤코 상무. 사진=F&F 홈페이지

 

김창수 회장과 장남 김승범 상무의 지분 차이는 약 58%다. ​김 상무가 최대주주가 되기 위해서는 김창수 회장의 ​지분 절반에 해당하는 2560만 주를 증여 받아야 한다. 이 경우 최고 증여세율 50%와 최대주주 지분 할증 20% 등을 고려해 3500억 원에 달하는 증여세를 내야 한다. 

 

그러나 오너 일가 회사인 에프앤코를 통해 지배력을 간접적으로 확보하면 증여세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에프앤코가 지주사 F&F홀딩스​ 지분을 확보한 뒤 김승범 상무가 에프앤코의 최대주주로 올라서면 자연스럽게 F&F 지배력을 확보하게 된다.

 

F&F 관계자는 “에프앤코가 김창수 회장의 주식을 매입한 이유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에프앤코는 생활화학·화장품 기업으로 ‘바닐라코’ 등을 운영하고 있다. 2002년 2월 설립돼 2008년 말까지 F&F가 지분 100%를 보유했으나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2009년 초 김창수 회장이 지분을 모두 넘겨받았다. ​김창수 회장 등 특수관계자가 지분 88.96%를 보유했으며, 오너 일가 개개인의 구체적인 지분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 김창수 회장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으며 아내 홍수정 씨와 김승범 상무가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잘나간다는 B마트, 강남서 줄폐점…속사정 알고보니
· [현장] 대학 과제를 인공지능으로 해오라고 했더니 벌어진 일
· [그린 패피 탐사대⑦] 얼굴에 바르는 화장품이 미세플라스틱 덩어리
· 남양유업 승리, BYC·태광 고배…행동주의 펀드 '승패' 가른 원인은?
· 10대 건설사 비정규직 비율 또 늘었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