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지금 이 공시] 한화솔루션 유상증자는 '재벌집 막내아들' 승계 시나리오

리테일 부문 인적분할 위한 포석…한화 삼남 김동선 호텔·리조트·유통 후계 굳혔다

2023.01.12(Thu) 16:58:55

[비즈한국]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 ‘다트(DART)’는 상장법인들이 제출한 공시서류를 즉시 조회할 수 있는 종합적 기업 공시 시스템이다. 투자자 등 이용자는 이를 통해 기업의 재무정보와 주요 경영상황, 지배구조, 투자위험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다트 홈페이지에서는 ‘많이 본 문서’를 통해 최근 3영업일 기준 가장 많이 본 공시를 보여준다. 시장이 현재 어떤 기업의 어느 정보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인 셈이다. 비즈한국은 ‘지금 이 공시’를 통해 독자와 함께 공시를 읽어나가며 현재 시장이 주목하는 기업의 이슈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고자 한다.

 

다트 홈페이지에서는 ‘많이 본 문서’를 통해 최근 3영업일 기준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본 공시 10건을 보여준다. 1월 12일 기준 열 번째로 많이 열람된 공시는 한화솔루션의 ‘유상증자 또는 주식관련사채 등의 청약결과(자율공시)’다. 사진=다트(DART) 홈페이지

 

한화솔루션은 지난 10일 주주배정 유상증자 청약결과를 공시했다.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청약은 청약률 85.73%을 기록, 발행 예정 주식 203만 2000주 가운데 174만 2059주의 청약을 받았다. 당초 조달할 예정이던 576억 720만 원 중 493억 8737만 원을 조달한 셈이다. 

 

목표금액에 미달한 유상증자 청약결과 공시가 많은 관심을 받은 까닭은 무엇일까. 이는 지난 5일 게재된 ‘증권신고서(지분증권)’ 공시를 살펴보면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공시에는 자금의 사용 목적이 구체적으로 명시됐다. 

 

한화솔루션은 자금의 세부 사용목적에 대해 “백화점 사업 및 도·소매업 등을 목적으로 하는 리테일사업부문(분할신설회사)에 대해 인적분할의 방식으로 분할을 추진하고 있다”며 “금번 유상증자의 목적은 분할신설회사가 발행하는 우선주의 신규상장 심사요건(기준시가총액 50억 원 이상)을 충족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풀어 말하면, 리테일사업부문의 인적분할을 위한 포석인 셈이다.

 

여기에서 언급된 분할신설회사인 ‘리테일사업부문’은 한화갤러리아를 뜻한다. 지난 11일 공시된 정정신고의 본문 ‘주요사항보고서(회사분할결정)’에 따르면 한화솔루션은 2022년 9월 23일 회사분할을 결정했다. 분할존속회사인 한화솔루션은 케미컬,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영위하고, 분할신설회사인 한화갤러리아는 백화점 사업 및 도·소매업 등을 목적으로 하는 리테일사업부문을 영위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예정 분할기일은 오는 3월 1일이다. 

 

이번 유상증자로 한화솔루션은 한화갤러리아가 발행하는 우선주의 신규상장 심사요건을 충족했다. 지난 12일 공시된 ‘[정정]증권신고서(분할)’의 핵심투자위험 알림문에 따르면 한화 갤러리아의 분할은 1월 11일 종가 기준 4만 550원인 우선주 종가가 2월 24일 종가 기준 1만 7215원 미만으로 하락하지만 않으면 시행된다. 

 

김동선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전략본부장(오른쪽)은 경영활동에 복귀하기 직전인 2020년 10월 부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손을 잡고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빈소에 ​함께 조문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비즈한국 DB


한화솔루션이 한화갤러리아를 분할하는 배경에는 한화그룹의 3세 승계가 자리하고 있다. 앞서 한화그룹은 대대적 사업재편과 M&A(인수합병)를 통해 승계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을 진행해왔다. 한화그룹은 2022년 7월 계열사에 흩어져 있던 방산사업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하는 사업구조 재편을 단행, 김승연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이 이끄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힘을 실었다. 

 

김동관 부회장과 김동원 부사장에 대한 한화의 3세 후계 구도는 과거부터 명확하게 그려졌다. 장남 김동관 부회장이 방산과 에너지, 화학 등 주력 사업을 맡고,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이 한화생명을 중심으로 한 금융 부문을 맡는 것. 이를 위해 두 사람은 각자 방산·에너지와 금융 계열사에서 보폭을 넓혀왔다. 

 

삼남인 김동선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전략본부장의 경우 2014년 한화건설에 입사했으나 2017년 주취 난동 사건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며 승계구도에서 멀어졌다. 이후 약 3년 만인 2020년 12월 한화에너지 글로벌전략 담당(상무보)으로 복귀했고, 2021년 5월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로 선임되며 다시 승계구도에 합류했다. 

 

김동선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전략본부장이 향후 호텔과 리조트, 유통부문을 이끌 것이라는 재계의 분석은 2022년 9월 한화솔루션이 한화갤러리아 분할을 결정하며 기정사실이 됐다. 2021년 4월 한화솔루션에 흡수합병된 한화갤러리아가 이번 분할 결정으로 약 2년 만에 다시 홀로서기에 나서게 됐기 때문이다. 한화갤러리아로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실적 부진에 시달리다 한화솔루션에 흡수합병돼 체력을 보충하고 다시 독립하게 된 셈이다. 

 

김동선 전략본부장​은 본격적으로 경영 시험대에 오르게 된 만큼 발걸음 또한 빨라지고 있다. 한화솔루션 갤러리아부문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오는 16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첫 참석해 미래 먹거리 발굴에 주력할 계획이다. 

여다정 기자 yeopo@bizhankook.com


[핫클릭]

· '이용자 적은데 부작용까지…' 토스 채팅 서비스 문 닫는다
· '무너지는 중소건설사' 2022년 건설사 폐업 신고 9년 만에 최고
· '손실률 99.5% OEM펀드' 판매한 메리츠증권 승소한 까닭
· 한화 리셀 플랫폼 '에어스택', 김동관의 항공우주산업과 무슨 관계?
· 한화그룹 경영승계 과정서 소액주주들 폭발한 속사정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