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미분양보단 낫다" 아파트 분양시장에 계약취소, 할인 속출하는 까닭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 전년 절반 수준…분양 문턱 낮추거나 미루는 곳도

2022.12.21(Wed) 15:57:43

[비즈한국] 잇단 금리 인상과 분양가 상승으로 분양 시장 열기가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 미분양 물량이 급격히 늘면서 분양 가격을 내리거나 기존 수분양자와 계약을 취소하며 분양을 미루는 단지도 속속 생겼다. 업계는 앞으로 미분양주택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일반분양을 마친 서울 시내 한 신축 아파트 견본주택 내부 모습으로 기사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박정훈 기자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7일 기준)은  평균 8.5 대 1로 지난해 평균 19 대 1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이 한 자릿수 아래로 떨어진 것은 6.7 대 1을 기록한​ 2014년 이후 처음이다. 올해 하반기만 따졌을 때 전국 1순위 청약경쟁률은 4.0 대 1로 침체의 골이 점차 깊어지고 있다. 하반기 경쟁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지역은 대전과 부산 두 곳, 1순위에서 청약 접수를 마무리 지은 곳은 214개 단지 중 70개에 불과했다.

 

청약 열기가 식으면서 미분양주택이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0월 미분양주택은 총 4만 7217호로 전월 대비 14%(5613호) 늘었다. 수도권 미분양주택은 7612호로 전월 대비 3% 감소했지만, 지방이 3만 9605호로 17% 늘며 전체 증가를 견인했다. 전국 미분양주택은 지난해 9월까지 감소세를 보이다 지난해 10월 반등해 1년 1개월간 241%(3만 3375호) 증가했다.

 

완판에 실패한 주택 건설 현장은 분양 문턱을 낮추고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 ‘칸타빌 수유 팰리스’는 현재 최초 분양가보다 15% 할인한 금액에 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이 단지는 지난 2월 최초 분양 이후 9회에 걸쳐 무순위 청약을 받았지만 아직 미계약 물량이 해소되지 않았다. 서울 구로구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 아파트는 미분양 물량이 발생하자 수분양자에게 현금 3000만 원과 중도금 40%(4회차) 무이자, 발코니 무료 확장 등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존 수분양자와 계약을 취소하며 분양 시기를 조정하는 현장도 나타나고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각각 지난 7월과 10월 분양에 나선 인천 미추홀구 ‘서희스타힐스 더 도화’와 전남 광양시 ‘더샾 광양 라크포엠’ 아파트는 수분양자와 계약을 취소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서희스타힐스 더 도화는 일반공급 73가구 모집에 249명이 몰리며 평균 3.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104가구가 계약을 포기해 미분양이 발생했다. 더샵 광양 라크포엠은 청약 당시 898가구 모집에 530명이 지원해 미분양이 나왔다. 두 단지 시행자가 분양 계약 취소로 부담해야 하는 위약금은 각각 계약금 반액과 전액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인천 미추홀구 관계자는 “서희스타힐스 더 도화가 분양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아직 취소와 관련해 정식으로 접수된 서류는 없다”고 말했다. 전남 광양시 관계자도 “더샵 광양라크포엠 측에서 연내 수분양자와 계약을 해지하고 이후 분양 취소를 요구하겠다고 밝혀왔다. 내부 검토 및 대주단과 협의를 마친 뒤 입주자들과 대면할 것으로 보인다. 수분양자는 30여 명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분양 성적이 저조해 미분양 물량이 발생할 경우 사업시행자는 분양 가격을 할인하거나 유상 옵션을 무상으로 주는 등 혜택을 제공해 잔여 물량을 해소한다. 자금 여력이 되는 경우에는 위약금을 감수하면서 수분양자들과 계약을 취소하고 부동산 경기가 좋을 때 다시 분양에 나설 수 있다. 아직 분양에 나서지 않은 주택 건설 단지는 지금 같은 부동산 침체기에 입주자 모집 시기를 늦출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주택 공급자가 내다보는 미분양 물량은 현재 최고 수준이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미분양 물량 전망지수는 전월 대비 8.7포인트(p) 오른 131.4p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미분양 물량 전망지수는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주택사업자 500곳가량이 내놓은 미분양 물량 예측치다. 100을 초과하면 미분양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미만이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미분양 물량이 많이 쌓이는 시장에서는 결국 누가 더 많이 주느냐의 싸움이다. 미분양 물량을 더 빨리 팔기 위해 금융지원이나 발코니 무료 확장 등 여러 혜택을 제공하거나 할인 분양을 하는 단지들도 점차 생겨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차형조 기자 cha6919@bizhankook.com


[핫클릭]

· 환경부 '실수' 때문에 8300만 원 들인 청소차 무용지물
· 3세 승계 마무리 들어간 BYC, 행동주의 펀드가 '제동' 걸 수 있을까
· 카카오·네이버에 '검' 뽑아든 공정위, 2023년엔 더 세진다
· '일반청약 경쟁률 5.45 대 1' 둔촌주공, 흥행 참패냐 선방이냐
· '16억에 사서 9억에 손절한 중국인 큰손' 송도 아파트서 벌어진 일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