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단독] 검찰 조사받는 쌍방울그룹, 라임사태 관련자 다수 연루 정황 포착

'법무법인 M' 변호사가 라임브로커 재판에도 등장…칼라스홀딩스엔 라임 관련 기업사냥꾼 등기임원 등재

2022.09.02(Fri) 10:55:35

[비즈한국] 최근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쌍방울그룹에 라임 사태에 연루된 관계자들이 포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쌍방울 수사기밀 유출과 관련돼 검찰 조사를 받는 ‘법무법인 M’​ 소속 이 아무개 변호사가 과거 쌍방울 임원의 라임 브로커 재판에서 변호를 담당한 사실이 확인된 것. 더불어 라임 사태 때 기업사냥꾼으로 알려진 이 아무개 씨와 김 아무개 씨​ 역시 쌍방울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칼라스홀딩스의 등기 임원으로 이름을 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중구 무학동에 위치한 쌍방울그룹 본사. 사진=박정훈 기자

 

#수사기밀 유출 혐의 변호사, ‘라임 브로커’ 재판에도 등장

 

검찰은 쌍방울 수사기밀 유출과 관련해 ‘법무법인 M’을 정조준하고 있다. 법무법인 M을 설립한 이태형 변호사(전 의정부지검 차장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선거법 위반 사건을 변호했던 데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이태형 변호사는 2019년 1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쌍방울 계열사 비비안의 사외이사로도 이름을 올렸다. 이 변호사 외에도 나노스와 쌍방울, 인피니티엔티(현 디모아), 미래산업 등 쌍방울 계열사​에는 ‘법무법인 M’ 소속 변호사 3명이 사외이사로 등기됐다.

 

특히 지난 2020년 3월부터 쌍방울의 사외이사로 재임하다 지난 2월 자진 사임한 이 아무개 변호사는 최근 수사기밀 유출과 관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수사기밀이 포함된 문서 등을 건네받은 뒤 법무법인 M 사무실에 보관해온 것으로 알려진 이 변호사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검사를 지낸 검찰 출신 변호사다.

 

이 아무개 변호사는 과거 윤석열 대통령의 ‘중수부 후배’로 세간에 알려진 인물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후보자 시절이던 2019년 7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서울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혐의 사건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이 변호사를 윤 전 서장에게 소개해줬는지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 변호사는 엄 아무개 전 비비안 대표가 ‘라임 브로커’로서 금융감독원에 청탁을 시도해 징역을 선고 받은 사건에서도 엄 전 대표의 변호를 맡았다. 이 사건 진행내용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법무법인 M 소속 ​다른 ​변호사와 함께 변호인으로서 2020년 6월 25일 사건 관련 열람 및 복사를 신청했으나, 첫 공판이 열린 2020년 7월 21일 한 달 만에 소송대리인 사임서를 제출했다.

 

엄 전 대표의 라임 관련 로비 시도 사건에는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등장한다. 판결문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쌍방울그룹 미래전략사업본부장 겸 회장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던 엄 전 대표에게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을 소개해줬다. 엄 전 대표는 이 전 부사장으로부터 금전을 수수하고 금감원에 라임자산운용 검사 관련 로비를 시도했다.

 

엄 전 대표 재판과 관련해 쌍방울 관계자는 “김성태 전 회장은 관련 혐의가 없었다”며 “그룹과 관련된 문제가 아니라 엄 전 대표 개인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김 전 회장과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관계도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김 전 회장이나 그룹 차원의 문제가 아님에도 비비안 사외이사이던 이 변호사가 한 달간 사건 변호를 맡았던 것에 대해서는 답을 내놓지 못했다.

 

#‘칼라스홀딩스’ 등기부에 이름 올린 라임 연루 기업사냥꾼

 

쌍방울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칼라스홀딩스’ 등기부등본에서는 라임 사태와 연결된 코스닥 기업사냥꾼이 등장한다. 칼라스홀딩스는 쌍방울그룹 순환출자 구조의 기준 격인 광림의 지분 15.92%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칼라스홀딩스의 주주는 양선길 쌍방울그룹 회장(30%)과 이인우 전 광림·나노스 대표(30%), 김흥수 나노스(현 SBW생명과학) 사내이사, 정은희 씨 등 4명이다. 칼라스홀딩스는 2013년 광림 경영권을 인수했고, 광림은 2014년 김성태 전 회장(레드티그리스)으로부터 쌍방울 경영권을 인수했다.

 

양 회장은 김 전 회장과 관련해 오너 리스크가 불거질 때마다 “김 전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며 ​자신이 칼라스홀딩스의 주주로서 쌍방울그룹을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칼라스홀딩스 등기부에 이름을 올렸던 인물들의 면면 또한 심상찮다.

 

먼저 2014년 1월까지 칼라스홀딩스 감사를 지낸 이 아무개 씨는 코스닥 상장사 파티게임즈를 무자본 인수해 회사 자금을 빼돌린 범LG가 3세 구본현 씨와 함께 기업사냥을 시도한 공범이다. 이 씨는 파티게임즈 사건으로 지난 2020년 12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칼라스홀딩스의 사내이사와 감사로 이름을 올렸던 김 아무개 씨는 구 씨 일당의 페이퍼컴퍼니 지분 45%를 보유한 주요주주이자 대표이사로 이름을 올린 인물이다. 파티게임즈 포렌식 조사 과정에서 김 씨는 구 씨 일당에게 명의를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쌍방울은 2017년 자회사 그릿에이 경영권을 구 씨 일당에게 29억 원에 매각하려 한 바 있다. 당시 그릿에이 대표이사로는 칼라스홀딩스 주요주주인 이인우 전 광림·나노스 대표가, 그릿에이 감사로는 양선길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쌍방울은 2017년 5월 그릿에이를 구 씨의 페이퍼컴퍼니 대신에셋파트너스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구 씨 측이 자금난으로 잔금을 지불하지 못하자 파티게임즈의 자회사 주식을 담보로 대신에셋파트너스에 40억 원을 대출해주기도 했다. 다만 계약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파티게임즈의 문제가 수면위로 드러나면서, 그릿에이는 다른 인수자에게 매각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구본현 씨와 함께 횡령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구 씨 일당은 실형을 선고 받았지만, 주범으로 거론되는 구 씨는 금감원 조사를 받던 지난 2018년 10월 네덜란드로 출국해 현재 해외 도피 중이다. 쌍방울그룹 김성태 전 회장과 양선길 현 회장은 지난 6월 검찰의 첫 압수수색 이전에 출국해 현재 해외 체류 중이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여다정 기자 yeopo@bizhankook.com


[핫클릭]

· [현장] "당당치킨 하루 260마리 튀겨" '극한직업' 홈플러스 노동자들의 호소
· [단독] SK 오너 3세들, '일감 몰아주기 논란' 급식업체 후니드 지분 매각
· [단독] 빗썸 이정훈, 싱가포르 판결로 1000억대 사기 혐의 재판 승기 잡나
· '알펜시아 입찰담합 의혹' KH필룩스그룹, M&A 성공할까
· 쌍용차 인수전 뛰어든 쌍방울, '깐부' KH필룩스와 손잡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