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글로벌

[유럽스타트업열전] "소 방귀와 트림을 잡아라" 기후변화 막는 축산 스타트업

천연 사료첨가제와 마스크 개발해 메탄가스 발생 줄이는 혁신적 아이디어

2022.07.18(Mon) 11:45:36

[비즈한국] 유럽에서는 며칠째 이어진 폭염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남서부 유럽에는 대형 산불까지 퍼져서 수백 명이 죽고 다치는 상황이다. 포르투갈에서는 올해 6월까지만 전국 17군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160명 이상이 다쳤고 수백 명이 대피했다. 스페인 남부에서도 대형 산불로 3000명 이상이 대피했다. 일요일에는 프랑스 남서부 보르도 인근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약 3000명의 소방관이 화재를 진압 중이다. 모두 건조한 날씨와 이례적인 폭염 때문이다. 지난 7월 3일에는 이탈리아 돌로미티산맥에서 빙하가 붕괴해 11명이 사망했다. 

 

작년도 다르지 않았다. 독일 라인강변에서는 100년 만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많은 가옥이 부서지고, 사망자가 58명에 이르는 대형 재해가 발생했다. 기후변화 때문이다. 기온이 올라가면, 대기는 더 많은 수증기를 머금게 되고, 이는 폭우의 원인이 된다. ‘기후 위기’, ‘기후 변화’는 마치 먼 미래의 일처럼 서술되지만, 이미 세계 곳곳에서 재앙이 ‘현실화’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스타트업과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VC(벤처캐피털)도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솔루션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축산 분야는 기후 변화의 주범으로 꼽힌다.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25배나 큰 메탄과 300배에 이르는 아산화질소를 배출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축산 분야에서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물질의 배출량이 전체 배출량의 14.5%, 식량 시스템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국제연합(UN)의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축산 분야의 온실효과는 장내 발효 44%, 사료 생산 41%, 분뇨 처리 11%, 에너지가 5% 정도를 차지한다. 믿기지 않는 얘기지만, 소나 돼지의 장에서 발생한 가스가 지구 온실효과의 주범이라는 이야기다. 이걸 바꾸려는 스타트업이 유럽에서는 주목받고 있다. ‘가축의 방귀와 트림’을 통해 세상을 바꾸어보겠다고 도전장을 던진 이들을 소개한다. 

 

#축산업계의 테슬라 ‘무트럴’

 

이름으로 사업의 핵심을 잘 표현한 무트럴(Mootral)은 축산 관련 스타트업 중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곳 중 하나이다. 소의 울음소리인 무-(Moo-)와 중립이라는 단어인 뉴트럴(neutral)을 합쳐 무트럴이 탄생했다. 무트럴은 천연 사료 첨가제를 개발해 소의 소화기관에서 방출되는 메탄가스양을 최대 38% 줄이고, 쇠고기 생산효율을 높이는 것을 주목적으로 한다. 마늘과 감귤 추출물을 조합해 펠릿 형식으로 생산하는 이 천연 사료 첨가제의 이름은 무트랄 루미넌트(Mootral Ruminant)이다. 대형 연구기관 님·바이오텍(Neem Biotech)과 함께 오랜 기간 개발해 이루어낸 성과다. 

 

축산 분야에서 최초로 탄소배출권을 판매한 무트럴은 ‘축산업계의 테슬라’로도 불린다. 사진=무트럴 페이스북

 

일부 언론에서는 무트럴을 ‘축산업계의 테슬라’로 부른다. 사료 첨가제 개발뿐만 아니라 소의 메탄가스 배출량 감축으로 생성된 탄소배출권(Carbon credits)을 판매한 최초의 기업이기 때문이다.

 

무트럴의 탄소배출권은 국제항공 탄소상쇄·감축제도(CORSIA) 등 세계적인 탄소감축제도 일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인증을 받았다. 탄소감축제의 일부로 사용된다는 것은 사료를 구입하는 농부들이 탄소배출권 매도로 사료첨가제 비용 일부를 상쇄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탄소배출권 가격이 상승할수록 농부들은 싼 값에 사료를 살 수 있고, 가격이 매우 높아지면 거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즉, 환경과 소 모두에게 좋은 첨가제를 사용하면서 돈도 거의 들지 않기 때문에 농부들이 이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오히려 많이 쓸수록 농부들에게는 이득이 된다. 무트럴은 세계 각국에서 시행하는 세계 최초 탄소 배출권 판매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아시아에도 진출 예정이다. 

 

현재 영국의 브레이드 농장(Brades Farm), 네덜란드 스톡만 농장(Stokman Farm)과 직접 연계해 사료를 공급하며, 영국의 무브먼트 프로젝트(Moovement Project)-무브먼트에도 ‘o’가 두 개임을 유의-를 통해 영국의 각 농장과도 연계되어 있다. 주로 기업과 정부를 상대로 B2B, B2G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시드 펀딩에 약 1350만 달러를 유치했다. 

 

무트럴은 2021년 포워드푸딩(ForwardFooding) 선정 푸드테크 500대 스타트업 중 49위를 차지했다. 포워드푸딩은 포천 500대 기업 목록에서 영감을 받아, 식품기술 분야에서 지속 가능성 관점에서 유망한 전 세계 스타트업 500곳을 지정한 바 있다. 

 

#소 마스크 개발하는 ‘젤프’

 

소가 배출하는 메탄가스를 어떻게든 줄여보려고 기가 막힌 아이디어를 낸 스타트업이 또 하나 있다. 소의 입과 코에서 배출되는 메탄가스 흡수용 웨어러블 마스크를 개발한 영국의 젤프(ZELP)가 그 주인공. 

 

소에게서 발생하는 메탄의 95%는 소의 입과 코를 통해서 배출된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소의 방귀, 즉 소의 대장에서 생산된 가스는 아주 소량을 차지한다. 따라서 젤프는 소의 방귀보다는 트림에 집중해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젤프는 프로덕트 디자인 분야에서 최고 명문 중 하나인 런던의 왕립예술대학교(RCA, Royal College of Art) 대학원에서 시작했다. RCA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인 이노베이션RCA(InnovationRCA)에서 지원을 받아 시작했고, 이후 임페리얼 칼리지(Imperial College)의 화학공학부와 왕립수의과대학(Royal Veterinary College)의 긴밀한 협력으로 구체적인 비즈니스 구조가 확립됐다.

 

영국 스타트업 젤프​는 소의 입과 코에서 나오는 메탄가스를 줄여주는 웨어러블 마스크를 개발한다. 사진=zelp.co

 

젤프(ZELP)라는 이름은 ‘무배출 가축 프로젝트(Zero Emission Livestock Project)’의 첫 글자를 딴 것이다. 프로젝트라고 이름 붙인 것은 기업의 이익을 위해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님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젤프의 마스크를 구입하는 축산 회사와 유제품 관련 기업은 탄소 발자국을 줄일 수 있고, 농부는 더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이익을 얻을 수 있다. 마스크를 농부들에게 지원해주는 정부는 UN 기후변화 협약인 COP26 메탄 서약을 준수할 수 있으며, 젤프의 제품을 사용하는 기업 파트너는 탄소상쇄권을 얻을 수 있다. ‘지속 가능성’이라는 하나의 목표 아래 모두가 ‘협력’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평균 100마리의 소 농장에서 젤프 마스크를 사용하면, 10년간 3000그루의 묘목을 심고 유지하며, 100톤 이상의 폐기물을 재활용하고, 일반 승용차가 40만 마일(64만 킬로미터)을 덜 달리는 것과 같은 큰 효과를 낸다. 

 

젤프의 마스크는 생후 6~8개월 이후의 소부터 착용할 수 있으며, 일단 장착하게 되면 유지 관리가 거의 필요하지 않다. 최대 4년까지 충전이나 교체 없이 작동하며, 수명을 다해도 대부분의 부품이 재활용된다. 재사용할 수 없는 부품은 책임 있는 관리를 위해 특별한 재활용 프로세스를 통해 관리한다.

 

더 놀라운 것은 젤프 마스크가 아직 출시 전이라는 사실이다. 젤프 마스크는 2023년에 출시될 예정인데, 생산-공급-회수 등 모든 과정이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이미 설계되어 있다. 젤프 마스크를 구입하게 되면, 탄소 발자국 감소 효과에 관한 인증서를 통해 회계상 이득을 볼 수 있다. 현재까지는 소를 키우는 농부와 관련 가공업자들에게 장치를 임대하는 구독 기반 모델로 제공할 계획이다.

 

젤프는 2017년에 설립돼 1120만 달러의 시리즈 A 단계까지 투자를 유치했으며, EU의 과학혁신프로그램인 호라이즌 2020의 기금 지원도 받았다.

 

현실에서 목격하는 재난은 혁신을 추구하는 스타트업의 힘만으로 극복하기 어렵다. 대기업, 연구기관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도 두 팔 걷고 나서 협력해야만 기후 변화를 멈출 진짜 ‘혁신’이 올 것이다. 

 

이를 위해 유럽 각국 정부도 다양한 지원정책을 발표했다. 독일 식품농업부는 ‘농업 부분의 투자와 미래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책정된 약 100만 유로(13억 원)의 슬러리(가축 배설물에 점토·분탄 등을 섞은 걸쭉한 물질) 저장·처리 등에 투자할 방침이다. EU에서도 유럽 공동농업정책 농촌개발 프로그램(EAFRD)을 통해 ‘저탄소 및 기후 탄력적인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EAFRD의 우선순위 중 다섯 번째에 ‘농업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와 암모니아 배출 감소’의 내용이 들어 있다. 이 기금의 대부분은 환경 친화적 방식으로 전환하는 농부들을 위한 보조금과 직불금으로 구성된다. 

 

유럽과 전 세계의 기금을 적극 활용해서 한국의 스타트업도 기후 변화에 제동을 걸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들고 나오길 기대해본다. 스타트업의 도전은 결국 우리 모두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데에서 시작됐다. 글로벌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한국 스타트업이 더 많아지기를 기원한다. 

 

필자 이은서는 한국에서 법학을 전공했고, 베를린에서 연극을 공부했다. 예술의 도시이자 유럽 스타트업 허브인 베를린에 자리 잡고, 도시와 함께 성장하며 한국과 독일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잇는 123factory를 이끌고 있다.​​​​​​​​​​​​​​​​​​​

이은서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유럽스타트업열전] 잘나가는 유럽 스타트업에도 '임금 체불'이 있다
· [유럽스타트업열전] 여름, 휴가, 그리고 캠핑…캠핑을 도와주는 독일 스타트업
· [유럽스타트업열전] 베를린 공항에 '친환경 에어택시'가 떴다!
· [유럽스타트업열전] 3년 만에 오프라인 모인 하노버박람회·비바테크 현장
· [유럽스타트업열전] '세계 어디서든 유럽 창업' 에스토니아의 혁신 '전자시민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