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범LG가 '깨끗한나라' 오너 일가, 용산 부동산 사들이는 이유

최병민 회장 차녀 최윤수 대표, 재개발 예정지역 빌딩·주택 잇달아 매입해 눈길

2022.06.07(Tue) 08:54:04

[비즈한국] 범LG가(家) 사돈기업인 종합제지업체 ‘깨끗한나라’ 오너 일가가 서울 용산구 재개발 예정지역의 주택을 잇달아 사들여 눈길을 끈다. 최병민 깨끗한나라 회장의 차녀 최윤수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최 대표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한남동 대형 상가빌딩을 327억 원에 매입했는데, 최 대표는 개인 명의로도 용산구에 주택을 두 채 보유하고 있다. 이 주택들은 모두 역세권에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구역에 있다.

 

최병민 깨끗한나라 회장 부인 구미정 씨​와 차녀 최윤수 윤파트너스 대표가 공동명의로 매입한 용산 단층주택. 현재 음식점으로 용도가 변경됐다. 사진=정동민 기자


비즈니스워치에 따르면 최윤수 대표가 이끄는 ‘윤파트너스’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수영빌딩’을 327억 원에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수영빌딩 인근에는 국내 최고가 아파트 중 하나인 한남더힐이 자리하고 있다. 수영빌딩은 지하 2층~지상 6층 규모(연면적 3883.9㎡, 1174.87평)로 사무실·식당 등이 입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최윤수 대표는 깨끗한나라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최병민 회장의 자녀 1남 2녀 중 장녀 최현수 대표와 장남 최정규 이사가 ​​깨끗한나라를 ​이끌고 있다. 

 

최윤수 대표는 최근 몇 년 새 용산구 일대 부동산을 사들였다. 최 대표는 2019년 8월 2일 용산구 한강로3가 소재 단층주택(57.03㎡, 17.25평)을 어머니 구미정 씨와 공동명의로 22억 7000만 원에 매입했다. 구미정 씨는 구광모 LG 회장의 고모다. 최 대표는 2020년 10월 이 단층주택의 용도를 주택에서 일반음식점으로 변경했다. 건물 맞은편에는 부영그룹이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 받은 용산아세아아파트 사업부지, 뒤편으로는 아이돌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 사옥이 있다. 

 

현재 이 주택과 인근으로 음식점과 카페 등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른바 ‘BTS상권’으로 불리고 있어 향후 주요 상권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윤수 대표와 최정규 이사​ 남매가 공동으로 매입한 용산 재개발 사업 예정지 내의 주택. 사진=정동민 기자


최윤수 대표는 이곳에서 도보 10분 거리에도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용산구 한강로3가에 위치한 단독주택(38.1㎡, 11.52평)과 토지(90.2㎡, 27.28평)를 2020년 11월 남동생 최정규 이사와 함께 매입했다. 

 

토지는 최정규 이사, 건물은 최윤수 대표 소유로 매입가는 각각 15억 4000만 원, 2000만 원이다. 이곳은 재개발 사업이 예정된 ‘한강로3가 65-100’에 포함되어 추후 아파트 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바로 뒤편에 부영 아세아아파트 사업부지가 있으며 한강 조망권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집에는 ‘도시정비법에 의한 재개발 찬성’ 스티커와 깃발이 걸려 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망한 기업 주식, 브랜드 바꿔 재상장한 꼴" 테라 2.0 논란 속으로
· '국무조정실장 낙마' 윤종원, 기업은행 노조추천이사제 임기 내 마무리할까
· [재계 50대 총수의 집] ① 삼성·SK·현대차·LG·롯데 5대 그룹 '한남동으로'
· [단독] 김건희 여사 코바나 대표 사임한 날, 친오빠 사내이사 등재
· 물가 오르는데 전기료만 그대로…한전, 사상 최대 적자와 민영화 논란 뜯어보기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