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김건희 여사 코바나 대표 사임한 날, 친오빠 사내이사 등재

유일한 사내이사, 어머니 최 씨도 한때 대표이사에 이름…회사 휴폐업 진행할지 관심

2022.06.02(Thu) 16:21:50

[비즈한국] 김건희 여사의 대표직 사임 후 휴·폐업할 것으로 알려진 코바나컨텐츠의 유일한 사내이사로 김건희 여사 오빠가 등재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밝혀졌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서의 김건희 여사 모습. 김 여사는 5월 31일 코바나컨텐츠 대표직을 사임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지난 5월 31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전시 기획사 코바나컨텐츠(법인명 주식회사 코바나) 대표에서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언론은 김 여사가 ​주주총회를 통해 ​사임했으며, ​코바나의 영리사업을 중단하고 윤 대통령 임기 중에 휴·폐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런데 비즈한국이 코바나의 법인등기부를 확인한 결과, 김건희 여사가 사내이사를 사임한 5월 31일에 오빠 김 씨가 사내이사로 등재됐다. 김 씨는 윤 대통령 처가 회사 ESI&D의 대표이기도 하다.​ 코바나 사내이사 명단에 김 씨의 주소지가 기재됐고, 6월 2일 현재 유일하게 유효한 임원인 것으로 보아 김 씨가 회사의 대표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도 사임 전 회사의 유일한 사내이사였다.

 

‘법인의 등기사항에 관한 특례법’ 제2조에는 ‘법인의 임원을 등기할 때에는 주민등록번호를 적어야 한다. 다만, 대표권이 없는 임원을 등기할 때에는 주소를 적지 아니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 때문에 실제로 코바나가 휴·폐업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김 여사의 오빠 김 씨는 코바나컨텐츠의 법인등기부가 등록된 이래 한 번도 임원으로 오른 일이 없었다.

 

이에 대해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들은 바가 없어 확인해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코바나는 공연 및 제작, 도서출판, 연예인매니지먼트 등의 사업목적으로 등록됐다. 기존 제임스앤데이빗엔터테인먼트코리아라는 회사명에서 2007년 11월 맨인카우스, 같은 해 12월 맨인카후스로 변경했다가, 2009년 9월 코바나로 회사명을 변경했다. 김 여사는 2009년 사내이사로 취임한 후 올해 5월까지 사내이사, 대표이사로 활동했다. 김 여사의 어머니 최 아무개 씨도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사내이사와 대표이사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코바나 사무실은 윤 대통령 부부가 살고 있는 서울시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주상복합 건물에 위치했다. 이 사무실은 64.95㎡(약 19평)로 2019년 9월 코바나가 2억 8000만 원에 매입했다.

전다현 기자 allhyeon@bizhankook.com


[핫클릭]

· 물가 오르는데 전기료만 그대로…한전, 사상 최대 적자와 민영화 논란 뜯어보기
· 3세 승계 위한 배당 몰아주기, 한화그룹 소액주주들 "더는 못 참아"
· [단독] '100억' 연립주택 최고 매매가 '라테라스한남' 매각자는 임블리 부부
· 도보배송 뛰어든 카카오, 배민·쿠팡 흔드는 '메기' 될까
· 전자책 구독 '밀리의 서재' 자본잠식 딛고 IPO 도전…전망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