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단독] BTS 지민, 건보료 체납으로 아파트 압류 논란

압류 등기 4번 발송 만에 체납 건보료 변제, 세 달만에 압류등기 말소

2022.04.24(Sun) 15:29:48

[비즈한국] 세계적인 아이돌가수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본명 박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체납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자신이 보유한 아파트를 압류당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뒤늦게 확인됐다. 지민은 네 번의 압류 등기가 발송된 후에야 체납 건강보험료를 변제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콘서트에서의 지민 모습.  사진=방탄소년단(BTS) 페이스북

 

국민건강공단 용산지사가 지난 1월 25일,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보유한 나인원한남 아파트를 압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민은 89평형인 이 아파트(전용면적 244.35㎡, 공급면적 293.93㎡)를 지난해 5월 59억 원에 매입한 바 있다. 

 

부동산 등기부에는 등기 원인이 ‘압류(자격징수부-505)’, 권리자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이라 적혀 있다. 압류 등기가 세 달 만인 4월 22일에야 등기 말소된 점으로 미뤄 지민이 뒤늦게 체납 건강보험료를 변제한 것으로 추정된다. 압류 기간 동안 국민건강보험이 지민 앞으로 네 번의 압류 등기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진다.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과 RM이 보유한 한남동 고급아파트 나인원한남 전경.  사진=이종현 기자

 

빅히트뮤직 관계자는 기사 보도 후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해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면서 “지민은 작년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이후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 현재는 사안이 종결된 상태다. 회사의 업무 과실로 인해 아티스트 및 팬들에게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민은 한남동 고급아파트인 나인원한남 이외에도 2018년 11월 재건축이 추진 중이던 반포동 주공아파트를 40억 800만 원에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유시혁 기자 evernuri@bizhankook.com


[핫클릭]

· [건설노조 불법행위 민낯②] 갑질 노조 '사업자'로 규정해 공정거래법 적용한다
· 윤석열 정부 경제정책 발목 잡을 '5D' 악재 어떻게 해결할까
· 반복되는 금융 앱 보안 사고, 원인과 대책은?
· [단독] "고액 상습체납자 엄정 대응" 홍남기 동생 임야 지분 17년 째 압류
· 회계비리 또 있다? 참여 안 하고 감사수당 받은 김인철 교육부장관 후보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