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아젠다

“한국미술 발전을 위해” 2022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展 개막식 성황리 진행

2017년 시작, 150여 명 참여한 '저평가 우량' 작가 발굴 프로젝트…3월 28일까지 인사아트센트에서 전시

2022.03.23(Wed) 17:30:41

[비즈한국] “이번 전시회를 통해 그동안 드러나지 않은 작가들이 참여할 수 있어서 굉장히 기쁩니다.” 2022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작가의 말이다. 

 

‘2022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展’이 3월 23일 서울 인사동에 위치한 인사아트센터에서 개막했다. 이 전시회는 ‘비즈한국’과 ‘일요신문’이 한국 언론 사상 최초로 시도한 프로젝트다. 장르와 연령을 망라해 실력은 뛰어나지만 저평가된 작가를 발굴해 전시로까지 이어준다. 6년 차, 7회째를 맞은 이 프로젝트에는 2017년 시작한 이래 총 150여 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이번 전시회의 중심은 ‘다양성과 보편성’이다. 자신만의 작업을 묵묵히 해온 작가들을 중심으로 다양성과 보편성을 북돋아 미술 시장의 동력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개막식에는 작가와 전시 관계자, 일반 시민 등 50여 명이 참여해 전시회를 반겼다.

 

23일 오후 인사아트센터 1층 본전시장에서 열린 ‘2022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展​’ 개막식. 사진=박정훈 기자


일요신문사 김원양 대표는 환영사에서 “든든한 미술품을 갖고 있는 민족이 모든 문화, 산업에서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방문객을 위로하고, 참여한 작가분들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 기획을 맡은 전준엽 화가(비즈한국 아트에디터)는 “이번 전시회는 현대 미술을 통합했다고 할 만큼 서예에서부터 MZ세대에 맞는 감각적인 작품들까지 소화했다. 이 프로젝트 덕분에 많은 작가들이 육성되고 있다. 참여해주시는 작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개막식 인사말을 하고 있는 일요신문사 김원양 대표. 사진=박정훈 기자


이영수 작가(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협회 회장)는 “6년째 진행해주시는 비즈한국과 참여해주시는 작가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 이곳에서 배출된 작가 분들이 계속 작품활동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시회에는 미술계에서 소외돼온 전통회화 분야부터 동양화, 현대 미술까지 장르를 망라하는 작품 100여 점이 전시됐다. 구인성, 권지현, 김경희, 김명희, 김미순, 김유경, 박종걸, 박종규, 박찬상, 박창수, 백설아, 성태훈, 안진희, 안해경, 이명화, 이상민, 이현정, 장종균, 정원희, 정지연, 최서원, 최수란, 홍자경, 황인란, 총 24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전통 동양화부터 서양화를 융합한 작품, 설치 미술까지 기존 미술 형식을 초월하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주목을 끌었다. 현대 민화를 그린 최서원 작가는 “민화를 현대에 맞게 연출했다. 예전 민화는 현대에서 보면 비현실적인 공간이기에 아주 편안한 방안에 민화에서 의도하는 문양 등 의미적 요소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산수를 현대화로 그린 정원희 작가는 “서예의 필법으로 추상화를 그려 자유롭고 편안함을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가장 고전적인 진경산수화를 현장에서 담아낸 박창수 작가는 “서양기법을 동양적으로 해석하고, 현장에 가서 다양한 구도로 그림을 그렸다”고 설명했다.

 

​전시회를 찾은 시민들은 활기를 띠었다. 친구들과 함께 전시를 보러 왔다는 강 아무개 씨(55)는 “보통 산수화라고 하면 전형적인 그림을 떠올리는데, 설치 미술과 현대 미술로 엮어 작품을 선보여 신선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인사아트센터 1층 본전시장에서 열린 ‘2022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전’을 관람하는 시민들 모습. 사진=박정훈 기자​


정 아무개 씨(44)는 “전시회를 보러 여수에서 여기까지 왔다. 오랜만에 활기차게 문화생활을 해서 좋았다. 작품 세계관도 다양하고 작가의 연령대도 다양해서 흥미롭다”고 말했다. 작가 활동을 하고 있다는 A 씨는 “동양화와 서양화가 융합돼 새로웠다. 새로운 시도라 신선하다”고 평했다. 시민 B 씨는 “물질문명의 세태를 고발하는 등 작가들의 이야기가 다양하게 담겨있어 의미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인사아트센터 1층 본전시장에서 3월 23일부터 오는 28일 월요일까지 진행되며,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다현 기자 allhyeon@bizhankook.com


[핫클릭]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안진희-제주, 신화의 풍경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최수란-그림에 묻어나는 여행의 향수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최서원-긍정의 에너지를 담은 현대 민화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홍자경-핸드백이 만들어내는 하모니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권지현-레고에 담은 유쾌한 경고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