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아젠다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최수란-그림에 묻어나는 여행의 향수

2022.02.10(Thu) 15:19:15

[비즈한국] 한국 언론사상 처음으로 시도한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가 일곱 번째 시즌을 맞았다. 능력 있는 작가를 찾아내 홍보하고 전시까지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미술가 응원 기획은 이제 미술계로부터 본격적인 작가 발굴 기획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6번의 시즌 동안 140여 명의 작가가 이 프로젝트에 소개됐고, 상당수 작가가 화단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리고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협회(KAUP)’라는 그룹을 결성, 활동을 시작해 미술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이번 시즌을 시작하면서 아직 터널 속에 있는 우리 현실에서 출구를 향한 자그마한 빛이 되리라는 믿음을 갖는다.

 

최수란 작가는 명승지를 여행하지만 이름난 풍경을 소재로 삼지 않는다. 자신이 그곳에서 느꼈던 감정을 간략한 구성과 단순한 색채로 담아낸다. 사진=박정훈 기자

 

익숙한 것에 편안함이 있다면 낯선 것에는 설렘이 있다. 편안함 가운데 설렘이 주는 느낌은 어떨까. 안정된 일상 속에서 누리는 여행 같은 것은 아닐까. 설렘을 향해 길을 떠나지만 언제나 돌아올 수 있는 안정된 약속이 있는 여행. 명승지에 숨어있는 풍경을 만났을 때 얻을 수 있는 야릇한 흥분 같은 것도 이와 같을 게다.

 

익숙한 명승지에서 남들은 보지 못한 뷰포인트를 찾아냈을 때 자신만의 여행에 의미가 생긴다. 이런 발견은 우리의 시야를 넓혀준다. 

 

명승이 되는 것은 많은 이들이 다양한 해석을 붙여주었기 때문이다. 이런 해석은 여행의 매뉴얼이 된다. 그래서 그 틀에 맞춰 여행을 하게 된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53×73cm Oil on canvas 2020

 

자신만의 여행을 만들어내는 일은 모험이 뒤따른다. 접근하는 데 필요한 안내서 없이 길을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칫하면 목적지조차 찾지 못하고 헤매다 끝날 수도 있다. 망쳐버린 여행에 대한 주관적인 합리화가 될 수도 있다. 여행의 의미 자체를 포기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생각의 방식과 범위를 넓힐 수 있는 일이기도 하다.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새로운 의미를 찾을 수도 있다. 그래서 명승지에서 숨어 있는 풍경을 찾아내는 일은 늘 보았던 주변의 사물에서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기쁨과도 같다. 깨달음의 묘미를 찾는 일이니까. 이게 진정한 의미의 여행이 아닐까.

 

최수란의 회화는 여행에서 무엇을 얻을 수 있는지를 생각하게 한다. 그는 여러 나라를 직접 여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작품을 만든다. 관광지에 대한 기행문 형식이 아니라 자신의 주관적 감성이 들어간 감상문 같은 성격을 띤다. 따라서 그의 그림은 시적인 요소가 더 많다. 제목이 없다면 작품에 등장하는 장소가 어디인지 쉽게 알아내기가 어렵다. 

 

프라하 길거리카페: 18×25.5cm Oil on canvas 2020

 

 

작가는 명승지를 여행하지만 이름난 풍경을 소재로 삼지 않는다. 자신이 그곳에서 느꼈던 감정을 간략한 구성과 단순한 색채로 담아낸다. 

 

우연한 마주친 분위기 있는 카페나 식당, 길을 잃었던 골목길 혹은 날씨에 따라 변화하는 도시의 표정 등을 속도감 있는 터치로 표현한다. 그런데도 작가가 그려낸 장소를 짐작케 하는 요소가 있다. 도시를 연상케 하는 색채나 선의 성격이다. 단순화한 이런 회화적 요소에서 작가가 다녀온 여행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여행에 대한 작가의 해석은 관광 가이드의 안내로 만나는 풍경이 아니라 자신이 본 것, 그래서 새롭게 찾아낸 풍경을 보여주는 일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의 회화에는 여행의 향수 같은 것이 묻어난다. ​

전준엽 화가·비즈한국 아트에디터 bizhk@bizhankook.com


[핫클릭]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최서원-긍정의 에너지를 담은 현대 민화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홍자경-핸드백이 만들어내는 하모니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권지현-레고에 담은 유쾌한 경고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정원희-조선 후기 '신감각 산수'를 현대적으로
· [한국미술응원프로젝트 시즌7] 김미순-먹으로 그려낸 인간 삶의 흔적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