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라이프

[아빠랑] 남원 광한루에선 '춘향이'만 볼 게 아니다!

조선 시대 우주관 담은 우리나라 대표 누각과 정원…밤에는 더욱 신비로운 모습

2021.03.09(Tue) 11:18:52

[비즈한국] 춘향과 이몽룡이 인연을 맺은 남원 광한루원(명승 33호)은 조선 시대 사람들의 우주관을 담은 정원이다. 중심 누각인 광한루(보물 281호)는 전설 속의 달나라 미인 항아가 산다는 ‘광한청허부’에서 이름을 따왔다. 그 앞에 하늘나라 은하수를 상징하는 호수를 만들고, 견우와 직녀를 이어주는 오작교를 놓았다. 호수에는 신선이 산다는 삼신산을 닮은 삼신섬을 세우고 각각 봉래섬과 방장섬, 영주섬이라 이름 지었다. 이렇듯 하늘 세계를 지상에 구현한 광한루원은 아름다운 조명이 켜지는 밤이면 더욱 신비한 모습을 드러낸다.

 

눈 내린 광한루원의 야경. 봉래섬 대숲 사이로 영주각이 보인다. 사진=구완회 제공

 

#달은 가지고 노는 정자

 

오후 6시부터 입장권을 받지 않는 정문으로 들어서면 수중 누각 완월정이 관람객을 맞는다. 1971년에 신축한 완월정은 광한루원 경내를 확장할 때 세웠다. 누각의 이름은 옛 남원성 남문의 문루인 완월루에서 따왔는데, 완월(玩月)은 ‘달을 가지고 놀다’라는 뜻이다. 춘향의 생일인 초파일이면 완월정 앞 수상 무대에서 춘향제가 열린다.

 

완월정을 지나면 반짝이는 은하수를 닮은 호수 위로 삼신섬이 신비로운 자태를 드러낸다. 제일 처음 나오는 영주섬에는 정조 때 전라관찰사 정철이 세웠다는 영주각이 보인다. 그 옆에는 푸른 대나무 숲이 눈길을 끄는 봉래섬과 화려한 단청이 돋보이는 방장정이 자리 잡은 방장섬이 이어진다. 조선 시대 남원군의 인문 지리서 ‘용성지’에는 정철이 은하수를 상징하는 호수를 만들고 삼신섬을 세우면서 “하나에는 녹죽을, 다른 하나에는 백일홍을 심었으며, 나머지 섬에는 연정을 세우고 호수 가운데 여러 꽃을 가득 심었다”는 기록이 있다.

 

‘달을 가지고 놀다’라는 뜻의 완월정. 춘향의 생일인 초파일이면 완월정 앞 수상 무대에서 춘향제가 열린다. 사진=구완회 제공

 

삼신섬을 지나면 오작교다. 하늘의 은하수를 잇는 오작교는 까마귀와 까치가 만들었다는데, 지상의 광한루원 오작교는 선조 때 남원부사 장의국이 튼튼한 돌다리로 만들었다. 덕분에 정유재란 때 광한루가 불탔지만, 오작교는 옛 모습 그대로 남았다. 길이 57m, 폭 2.4m로 현존하는 호수 안 다리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다리 가운데 아치형 물길 통로가 4개나 있어 운치를 더한다.

 

아름다운 오작교를 건너면 드디어 광한루에 이른다. 광한루는 1419년 남원으로 유배 온 황희가 지은 광통루에서 비롯됐다. 이후 하동 부원군 정인지가 이곳의 아름다운 경치가 마치 달나라 같다면서 ‘광한루’라 이름 지었다. 정유재란 당시 불탔지만, 인조 때 다시 지으면서 오늘에 이른다. 건물 뒤쪽의 ‘호남제일루’라는 편액처럼 광한루는 호남을 대표하는 누각으로 꼽힌다. 평양 부벽루, 진주 촉석루, 밀양 영남루 등과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누각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누각 광한루와 오작교의 야경. 아름다운 경치가 마치 달나라 같다 하여 ‘광한루’라 이름 지었다. 사진=구완회 제공

 

#눈 쌓인 광한루의 낮 풍경

 

야경이 신비로운 광한루는 낮에 보는 풍광 또한 근사하다. 오작교와 어우러진 광한루뿐만 아니라 영주각, 방장정, 완월정 등도 밤과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 정원인 광한루원은 계절마다 다른 풍경으로 유명하다. 맑은 호수 위로 녹음이 우거진 여름도 좋지만, 눈이 하얗게 쌓인 겨울 풍경도 그림 같다.

 

정문 왼쪽에 자리 잡은 월매집과 춘향관은 낮에만 볼 수 있는 시설이다. 춘향이 살던 곳을 재현한 월매집은 춘향과 몽룡이 백년가약을 맺은 부용당과 행랑채 등으로 꾸몄다. 춘향이 입은 치마에 사랑의 맹세를 쓰는 몽룡의 모습, 부엌에서 정담을 나누는 방자와 향단이도 보인다. 집 밖에서는 그네와 투호 등 전통 놀이를 즐길 수 있다.

 

야경이 신비로운 광한루는 낮에 보는 풍광 또한 근사하다. 오작교와 어우러진 광한루의 겨울 풍경. 사진=구완회 제공

 

월매집과 이웃한 춘향관은 ‘춘향전’을 주제로 한 전시관이다. 춘향전의 내용, 춘향제의 역사를 담은 포스터와 사진, 춘향전을 모티프로 제작한 영화와 뮤지컬, 오페라, 창극 등 다양한 콘텐츠를 살펴볼 수 있다. 당시 생활상을 보여주는 서화류와 장신구, 서책 등도 전시돼 춘향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춘향전의 내용을 실감 나게 살펴보고 싶다면 광한루원에서 1km쯤 떨어진 춘향테마파크를 찾는 것이 좋다. 이곳은 춘향전을 크게 다섯 마당으로 나눠 조성한 공원이다. ‘만남의 장’부터 ‘맹약의 장’ ‘사랑과 이별의 장’ ‘시련의 장’ ‘축제의 장’까지 대표적인 장면을 실물 크기 모형으로 구성했다. 이 밖에 전통문화체험관, 돌탑, 맹약단, 옥사정 등과 영화 ‘춘향뎐’ 세트장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갖췄다.

 

춘향테마파크 입구의 춘향과 이몽룡 조형물. 사진=구완회 제공

 

춘향테마파크도 광한루처럼 오후 6시 이후 무료이며, 야경이 볼 만하다. 겨울에는 폐장 시간이 광한루보다 한 시간 늦은 오후 9시니, 광한루의 야경을 즐기고 와서 둘러봐도 좋다. 입구의 아담한 대나무 숲부터 시작된 조명은 다양한 조형물과 세트장 등을 비춘다. 곳곳에 춘향과 몽룡의 사랑을 상징하는 하트 조형물도 불을 밝혀 포토존으로 인기다.

 

<여행메모>


광한루원 

위치: 전라북도 남원시 요천로 1447

문의: 063-625-4861

이용시간: 11월~3월 08:00~20:00, 4월~10월 08:00~21:00, 연중무휴

 

춘향테마파크 

위치: 전라북도 남원시 양림길 14-9

문의: 063-620-6180

이용시간: 11월~3월 09:00~21:00, 4월~10월 09:00~22:00, 연중무휴

 

필자 구완회는 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여성중앙’, ‘프라이데이’ 등에서 기자로 일했다. 랜덤하우스코리아 여행출판팀장으로 ‘세계를 간다’, ‘100배 즐기기’ 등의 여행 가이드북 시리즈를 총괄했다. 지금은 두 아이를 키우며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역사와 여행 이야기를 쓰고 있다.​​​​​​​​​ ​​​​​​​​​​​​​​​​​​​

구완회 여행작가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아빠랑] 엄마 아빠 학교 다니던 시절에… 정독도서관 옆 서울교육박물관
· [아빠랑] 3월이면 절절한 '대한독립만세', 천안 독립기념관
· [아빠랑] 태조 이성계 '조선의 꿈' 품은 전주 경기전과 오목대
· [아빠랑] 할아버지 할머니 어렸을 적에, 한국근현대사박물관
· [아빠랑] 염전과 협궤열차, 아빠와 추억 찾아 소래포구 여행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