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기부금 사기 의혹' 새희망씨앗 후원자들 아직도 '할부' 갚는 중

기부 대신 교육상품 구매 유도…18개월치 할부금 지금도 빠져나가

2017.08.17(Thu) 17:34:31

[비즈한국] 최근 기부금 129억 원을 횡령해 논란이 된 아동복지기부단체 ‘새희망씨앗’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센 가운데, 후원자의 기부금이 ‘교육콘텐츠’ 결제에 이용됐다는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홈페이지 캡처. 현재 새희망씨앗 홈페이지는 ‘문의하기’​를 제외하고 모든 서비스가 닫혀있는 상태다.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윤 아무개 회장과 주식회사 새희망씨앗 ​김 아무개 ​대표 등은 기부금을 횡령해 호화생활을 누리다 경찰에 적발됐다. 이 단체는 결손아동 후원금 명목으로 4년간 4만 9000여 명으로부터 기부금 128억 원을 모았으나, 실제로 아동 후원을 위해 집행한 금액은 2억 1000만 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126억 원은 윤 회장과 김 대표, 지점장들의 아파트 구매와 해외여행, 수입차 구입 등에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자들을 더욱 분노하게 한 사실은 단체가 애초부터 결손아동을 돕고자 하지 않고, 기부금을 자신들의 교육콘텐츠 판매업체인 (주)새희망씨앗의 교육콘텐츠 결제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단체의 법인등기부를 확인한 결과 (주)새희망씨앗과 (사)새희망씨앗은 각각 2014년 2월 26일, 2014년 11월 4일 설립됐다. 사단법인의 경우 설립목적을 취약계층 아동 청소년의 학습교육지원사업과 청소년의 안정적인 사회진출을 위한 자격증 취득 및 취업 지원사업 등으로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주)새희망씨앗은 교육사업과 인쇄, 출판업, 전자책제작 및 판매업 등과 관련된 사업을 하는 회사로 명시돼 있다.

 

(사)새희망씨앗 회장으로 알려진 윤 아무개 씨는 (주)새희망씨앗 대표이사와 상임이사를 맡은 바 있다. 김 씨는 (주)새희망씨앗 사내이사와 대표이사를 맡고 있었으며, (사)새희망씨앗에서 이사로 재임 중이었다. 

 

(사)새희망씨앗은 2016년경부터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원 포 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프로젝트는 후원자가 온라인 강좌를 수강하면 후원을 받는 아이에게도 동일한 교육 혜택이 주어지는 것으로, 후원자는 기부도 하며 (주)새희망씨앗 평생교육원의 온라인 강좌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사)새희망씨앗의 ‘원 포 원’ 프로젝트에 참여하지 않고 순수 기부한 기부자들 또한 자신이 모르는 사이 기부금이 (주)새희망씨앗의 온라인 강좌 결제에 쓰인 사실이 확인됐다. 단체가 ‘후원’을 빙자해 텔레마케팅으로 교육콘텐츠 상품을 판매한 셈이다.

 

‘새희망씨앗 기부 피해자 모임’​에 게재된 피해 상황 설명글. 피해자 대부분이 자신의 기부금이 교육콘텐츠 결제에 사용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1월 단체의 전화를 받고 후원해온 기부자 A 씨는 사기횡령 기사를 접하고 홈페이지를 방문했다가 놀라운 사실을 확인했다. 자신이 (사)새희망씨앗에 기부한 금액이 (주)새희망씨앗의 평생교육원 교육콘텐츠 결제에 쓰인 것이다. 더불어 (사)새희망씨앗​은 A 씨에게 카드납부를 권유했으며, 후원금을 할부로 결제했다. 문제가 불거진 지금도 A 씨는 교육콘텐츠의 할부금액을 계속 지불해야하는 상황이다.

 

A 씨는 “통장 출금으로 기부하려 했으나 잔고부족 등으로 후원이 중단되거나 미출금될 경우 후원받는 아이가 어려울 수 있다며 카드로 납부를 권유했다. 단체가 ‘18개월간 후원을 부탁드립니다’라고 해서 이에 응했다. 그러나 나중에 카드결제문자를 보니 18개월 할부로 결제가 되어 있었다. 이왕 기부하자고 마음먹었으니 토 달지 말자는 마음으로 그냥 뒀는데, 이제와 문제가 생기니 할부 취소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그는 “기부를 했는데 교육콘텐츠를 구입한 것처럼 결제내역이 적혀있는 것을 확인하고 놀랐다. 교육콘텐츠에 관해서는 알지 못했고, (사)새희망씨앗​은 ‘후원받는 아이가 후원금으로 온라인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만 했다”고 덧붙였다.

 

후원자 B 씨가 제공한 기부금품영수증. B 씨가 뒤늦게 확인한 기부금품영수증에는 자신의 기부금 전액이 ‘현물’인 ‘나눔교육카드’ 결제에 쓰였다고 명시돼 있었다. ​

 

다른 후원자 B 씨 상황 또한 비슷했다. (사)새희망씨앗​은 재능기부나 물품기부를 하고 싶다는 B 씨에게 “학원이나 학습도구 등을 지원하려면 현금기부가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고 설득하며 현금기부를 유도했다. 또한 (사)새희망씨앗​은 전화통화로 기부를 권하며 ‘교육카드’에 관한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기부 시작 후 B 씨 집으로 ‘교육카드’를 보냈다. B 씨는 당시 이 카드가 후원대상 아동과 기부자들에게 주는 추가혜택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

 

언론보도를 접하고 다른 피해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서야 B 씨는 자신의 기부금 전액이 교육프로그램 결제에 사용된 것을 알 수 있었다. 뒤늦게 확인한 기부금품 영수증에도 자신의 기부금 전액이 ‘현물’인 ‘나눔교육카드’ 결제에 쓰였다고 명시돼 있었다. 

 

B 씨는 “단체 쪽에서 자신들이 교육콘텐츠를 판매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이 황당하다. 업체에서 주장하는 교육콘텐츠는 복지의 일부인 줄 알았고, 학용품과 생필품을 주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기부자들이 홈페이지에서 기부내역을 확인할 때에도 교육콘텐츠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중에 사기임을 알고 보니 단체가 보낸 문자내용과 기부금 영수증에는 ‘사단법인 새희망씨앗’으로 표기돼 있으나, 실제 출금내역에는 ‘(주)새희망씨앗’으로 기재돼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복지단체 인원 중 일부가 비리를 저지른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사기행각을 위해 설립된 단체라는 것이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사)새희망씨앗은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비즈한국’은 (사)새희망씨앗​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문의전화가 많아 전화연결이 어렵다”는 안내음성만을 들을 수 있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사)새희망씨앗은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새희망씨앗은 사과문을 통해 “설립 이후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 대한 지원사업을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조성된 후원금은 11억여 원, 지원액은 8억여 원”이라며 “이와 별도로 저희의 후원사인 (주)새희망씨앗에서 교육콘텐츠를 후원받아 2016년과 2017년도에 4436명(24억 4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받아 아동에게 지원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여다정 기자 yrosadj@bizhankook.com


[핫클릭]

· 상폐 몰리자 '화장 지운' KAI, 시장 신뢰 회복은?
· '따뜻한 자본주의' 박현주재단 특정 업체와 밀착 뒷말
· 책임 안 지는 네이버쇼핑 '스토어팜' 판매자 10만 '복마전'
· 성공신화 이면 편법 논란, 20돌 미래에셋 '박현주 매직'
· [단독] 낙하산 논란 전직 한수원 감사위원장 납품비리 구속 파문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