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상폐 몰리자 '화장 지운' KAI, 시장 신뢰 회복은?

4년간 실적 새 회계기준에 맞춰 새로 제출…매출 줄고 영업익 늘어 의외의 결과

2017.08.15(Tue) 11:16:13

[비즈한국] 방산비리와 분식회계 의혹에 휘말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승부수를 던졌다. 지난 4년 동안의 실적을 금융감독원이 제시한 새 회계기준에 맞춰 14일 저녁 새로 제출한 것.

 

이날 KAI는 정정공시를 내고 2013~2016년 4년간 누적 매출이 기존에 발표한 10조 3329억 원보다 350억 원 적은 10조 2979억 원이라고 밝혔다. 이 기간 누적 영업이익은 8864억 원에서 9599억 원으로 734억 원 늘었다. 순자산도 지난해 말 기준 1조 4456억 원으로 393억 원 증가했다. 

 

경남 사천 KAI 본사와 KAI-미국 록히드마틴이 공동개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KAI는 그동안 아직 발생하지 않은 미래의 매출을 회계상 미리 끌어옴으로써 매출을 과다계상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매출을 부풀림으로써 주가 끌어올렸다는 것이 금융감독당국의 시각이다. 실제 KAI는 협력사가 만드는 부품 등을 계약 단계에서 이미 완성한 것으로 쳐 매출로 산정해왔다. 일종의 분식회계 의혹을 받을 수 있는 지점이다.

 

이 문제가 방산비리와 얽혀 KAI의 상장폐지론까지 거론되자 금감원이 제시한 새 국제회계기준(IFRS 17)에 맞춰 실적을 정정한 것이다. 금감원은 지난 7월 말부터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하고 KAI 재무제표의 정밀감리에 돌입했다.

 

KAI 관계자는 “분식회계 의혹이 나오지만 새 회계기준을 적용했더니 매출이 되레 감소하는 역분식회계의 결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새 회계기준은 협력사 공정 등을 한 번에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단계로 나눠 공정률에 따라 매출로 인정한다. 공정률이 50%라면 부품 가격의 50%만 적용해주는 식이다. KAI는 협력사로부터 부품을 받아야 발주처인 정부로부터 돈을 받기 때문에 협력사의 생산 과정이 매출로 잡힌다. 

 

KAI 관계자는 과거 회계처리 방식에 대해 “회계 인식을 어떻게 하느냐의 방식의 차이일 뿐”이라며 “그 차이도 4년간 350억 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과거 매출을 부풀려 계상했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하고, 뒤늦게 이를 시정한 셈이다. 

 

이에 대해 증권사 관계자는 “분식회계 의혹이 높아지는 시점에 정정공시를 냈고, 순자산과 영업이익이 늘었다는 점에서 상장폐지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며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분식 의혹은 상당 부분 사그라지겠지만, KAI에 대한 시장의 불신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KAI가 2013~2016년 영업이익 등 실적을 끌어올리고, 수리온 등 납품 지연으로 하반기 발생할 손실을 올 상반기 반영한 점은 앞으로 논란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올 상반기는 포기하자’는 식으로 과거 분식을 덮는 한편 방산비리로 발생할 손실을 조기 반영한 것은 투자자 신뢰 하락을 초래할 수 있다.

 

실제 이날 당초 3시 30분으로 예정돼 있던 실적 발표는 상반기 실적 처리 문제로 삼일회계법인이 감사의견을 내놓지 않아 7시 30분까지 지연됐다. KAI가 고용한 회계감사기관조차 올 상반기 실적 처리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의 증권사 관계자는 “경영상 발생한 문제를 상반기 회계로 풀어내려고 한 탓에 KAI와 회계감사기관 간에 마찰이 있었던 것”이라며 “이런 일이 반복되면 연말 미 공군 고등훈련기 사업 입찰에서도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김서광 저널리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머리부터 발끝까지 '핫 스타트업'을 입는다
· [미국음악일기] 광복절에 방한한 청순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 맥도날드 '햄버거병' 검찰 수사, 제2의 살균제 사건 비화하나
· [단독] 홍라희, 100억대 한남동 부동산 삼성재단에 매각
· [광복절 특집] 일본 전범기업들은 우리에게 무슨 짓을 했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