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엔터

[썬데이] '붉은 노을'은 누구 거? 세대를 이어주는 리메이크곡 리플레이

음반시장 불황·오디션 프로그램 여파, 2010년 전후 아이돌 중심 옛 히트곡 재제작 붐

2017.07.27(Thu) 18:50:46

[비즈한국] “아빠! 이 노래 참 좋지? 빅뱅의 ‘붉은 노을’이야.” 

“아니란다. 아빠가 고등학교 때 이문세 아저씨가 처음으로 불러 히트한 노래야.”

 

요즘 아빠와 딸 사이에 있을 법한 대화. ‘붉은 노을’은 서울올림픽이 열리던 1988년 당시 젊은 세대에서 크게 유행하던 노래였다. 대세 아이돌 빅뱅은 이 곡을 20년이 지난 2008년 리메이크해 인기를 끌었다. 

 

‘붉은 노을’이 수록된 이문세 5집(왼쪽), ‘섹시한 남자’가 수록된 스페이스 에이 2집.


두 사람의 대화에서 보듯 부녀는 ‘붉은 노을’을 부른 가수가 누구냐에 대해선 이견이 있다. 하지만 ‘붉은 노을’은 두 사람 모두에게 감수성 예민한 시기에 아름다운 추억으로 각인된 노래라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이 사례에서 보듯 리메이크곡은 세대를 묶어주는 매개체 역할을 할 수 있다. ​

 

한 고등학교 음악 교과서에는 이문세와 빅뱅이 부른 ‘붉은 노을’을 들어보고 시대 차이에 따른 음악적 특징을 기술하라는 내용이 있다. 그렇다면 원곡의 매력과 리메이크곡의 매력은 무엇일까.

 

리메이크란 이미 발표된 작품을 다시 만드는 것을 말한다. 2000년대 이후 대중음악계에서 리메이크는 인터넷의 발달로 직격탄을 맞은 음반산업의 새로운 돌파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LP에 이어 선풍을 일으킨 CD 판매마저 부진하자 대중음악계에선 음원 마케팅으로 돌아섰고 리메이크 열풍은 이와 궤를 같이한다. 

 

 

 

히트곡의 리메이크는 원곡보다 적은 비용과 노력을 들여 시장에 내놓을 수 있고, 이미 옛 시장에서 검증된 원곡의 명성을 등에 업고 가는 면이 있다. 특히 젊은 세대보다 구매력이 월등한 기성세대의 가슴에 추억으로 남은 노래들의 리메이크는 대중문화로부터 외면당해야 했던 기성세대의 바람에 제대로 맞물렸고 이들의 지갑을 열게 하고 있다. 그간 대중음악계에서 리메이크는 관행화돼 왔으나 현재와 같은 리메이크 전성시대를 맞은 것은 2010년을 전후해 실시된 오디션 프로그램에 기인한다. 

 

2009년부터 케이블 음악 채널인 Mnet에서 실시하는 ‘슈퍼스타K’ 참가자들은 옛 히트곡이나 묻혀 있던 곡들을 현 시대로 불러왔다. 또한 참가자들은 현대의 유행에 맞춘 자신만의 해석과 음악성으로 부모와 자녀 등 세대를 초월한 시청자들을 옛 음악의 세계로 이끌었다. ‘슈퍼스타K’외에 KBS의 ‘불후의 명곡’, MBC ‘나는 가수다’와 ‘복면가왕’, SBS의 ‘K팝 스타’ 등은 이러한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2010년을 전후한 리메이크 주요한 트렌드로 아이돌 가수들의 리메이크 붐을 들 수 있다. 지난해 걸그룹 마마무에 의해 리메이크 된 ‘섹시한 남자’의 원곡은 1999년 혼성 4인조 그룹 스페이스 에이(Space A)가 불렀다. ‘섹시한 남자’는 스페이스 에이의 또 다른 초기 히트곡 ‘성숙’과 함께 2집에 수록된 곡이다. 

 

‘섹시한 남자’는 라이벌 관계였던 샵(s#arp)의 이지혜와 더불어 출중한 가창력으로 유명했던 스페이스 에이의 김현정(그녀와의 이별 등을 히트시킨 솔로 가수 김현정과 동명이인)의 쭉쭉 뻗는 고음 보컬이 돋보이는 노래다. 

 

이 곡은 2000년대 초중반까지 젊은 여성들이 노래방에서 제일 많이 부르는 곡 중 하나였다. 여성이 흠모하는 남성에 대한 도발적인 사랑을 고백하는 가사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이었다. 가사 일부만 적어보면 “섹시한 남자는 나의 남자. … 아니야 나 죽는다 해도 너뿐야. 그러니 제발 마음 열어 나를 믿으며 널 사랑해.”

 

 

 

클래식 음악학도 3명으로 구성돼 활동했던 베이시스가 1996년에 내놓은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는 세 번이나 정식 리메이크될 만큼 후배 가수들이 지대한 관심을 보이는 곡이다. 가수 겸 배우 고호경은 이 곡을 랩을 가미한 경쾌한 댄스 음악으로 바꿔 2000년에 리메이크했다. 고호경 버전은 원곡의 장중한 맛은 사라진 대신 시종일관 어깨를 들썩이게 할 만큼 신난다. 

 

밝고 맑은 목소리에 뛰어난 가창력을 지닌 최진이가 보컬을 담당하는 소프트록 그룹 럼블피쉬는 2010년 이 노래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재창조해냈다. 지금도 구글 초기화면에서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를 검색하면 럼블피쉬 버전이 초기 화면에 뜬다. 같은 해 소녀시대 센터를 맡고 있는 윤아는 고호경 버전의 경쾌한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를 불러 소년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베이시스는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출신의 정재형과 같은 음대 관현악과에 다니던 김연빈, 이화여자대학교 관현악과 출신인 김아연 3인조로 구성된 혼성 트리오다. 정재형의 천재적인 음악성과 작곡 능력, 김연빈, 김아연 쌍둥이 자매의 매력적인 저음과 악기 연주, 이러한 클래식 전공자 3명이 만들어내는 음악은 전무후무한 것이었다. 

 

얼마 전까지 걸그룹 왕좌 자리를 놓치지 않던 소녀시대도 빠질 수 없다. 소녀시대는 2007년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후 그해 하반기 이승철의 1989년 작 ‘소녀시대’를 리메이크하며 국내 최대 인기 걸그룹으로 올라섰다. 결국 소녀시대는 ‘소녀시대’를 불러 소년 팬에 이어 삼촌 팬까지 사로잡았다. 

 

복고 열풍을 불려온 tvN의 ‘응답하라’ 시리즈에 나오는 곡들도 빼놓을 수 없다. ‘응답하라 1994’는 그 시절 노래들이 자주 흘러나온다. 1990년대 문화 대통령으로 불렸던 서태지와 아이들의 곡 ‘너에게’도 자주 흘러나왔다. 성시경은 이 드라마 OST에서 그 특유의 미성으로 원곡과 전혀 다른 자신만의 ‘너에게’를 만들어 냈다. 

 

‘너에게’는 1993년 발표된 서태지와 아이들의 2집 수록곡이다. 이 곡과 ‘하여가’가 수록된 2집은 220만 장이나 팔리면서 국내 음반 역사상 최초로 200만 장 이상 판매를 돌파한 음반으로 기록돼 있다. 

 

 

‘응답하라 1988’ 삽입곡인 ‘이젠 잊기로 해요’는 걸그룹 멜로디데이의 메인보컬 여은이 부른 버전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 노래의 원곡은 김흥국 이전 원조 콧수염 가수인 이장희가 1974년에 발표했다. 이장희가 부른 ‘이젠 잊기로 해요’는 안인숙, 신성일 주연의 영화 ‘별들의 고향’ 삽입곡이다. 

 

이 영화는 경아라는 이름의 여성의 비참한 일생과 허무한 죽음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1970년대 한국영화 걸작 중 하나다. ‘별들의 고향’의 주제곡으로 역시 이장희가 부른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는 지금도 자주 라디오 전파를 타고 있다. 

 

‘이젠 잊기로 해요’는 전성기 시절 한국의 마돈나로 불렸던 김완선이 4집을 통해 1989년 리메이크했다. 김완선은 앞서 1988년 3집에서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리메이크 하는 등 이장희 원곡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 왔다. 

 

아이돌 중 탁월한 가창력과 해석으로 리메이크를 자신만의 것으로 소화해내는 가수로 아이유가 꼽힌다. 산울림은 국내 록 음악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그룹이지만 가창력 면에서는 늘 호평을 받지 못했다. 아이유는 산울림이 1984년 10집을 통해 내놓은 ‘너의 의미’를 30년이 지난 2014년 리메이크해 그녀만의 완벽한 곡으로 소화해냈다. 

 

같은 해 그녀는 조덕배가 1집을 통해 내놓은 감미로운 발라드 ‘나의 옛날 이야기’를 리메이크했다. ‘나의 옛날 이야기’는 여러 가수들이 리메이크를 시도했지만 조덕배 특유의 감성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는 평이 우세했다. 개인적으로 아이유의 그것은 원곡에 필적할 만한 리메이크로 꼽는다.

 

리메이크는 누구나 할 수 있다. 하지만 작품에 대한 애정과 완벽한 이해를 하지 못하는 한  완성도를 높여 원작을 넘어선 청출어람의 단계에 이르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리메이크에는 장인정신이 동반돼야 한다.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핫클릭]

· 청와대 초청 15대 기업인 중 '연봉킹' 권오현, '기본급왕'은?
· '전략'이 혹시? 현대차 미래전략실에 시선 집중
· [차이나 프리즘] 중국서 맥 못추는 현대차, 한국서 판매 느는 중국차
· [썬데이] 서른 살 '천녀유혼'과 영원한 '섭소천' 왕조현
· [썬데이] 섹스 심벌 마릴린 먼로와 순정남 조 디마지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