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공용 전기차 충전기, 고장 나면 수리 '하세월'

다섯 업체가 전국 공급하다 보니 고장 나도 지방 출장 원활치 않아 지연

2017.06.24(Sat) 06:00:00

[비즈한국] 지난해부터 전기차 관련 정책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전기차 충전소 구축 사업이 신규 설치에만 집중되어 있어 정작 중요한 관리 시스템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인 전기차 충전기 제조업체의 현실상 급속히 늘어가는 충전기를 관리할 인력과 예산이 충분치 않은 것이다. 여기에 환경부가 올 3월부터 충전소 관리를 위해 모집한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들 사이에서 벌써부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관심을 끈다.   

 

올해 정부가 전기차 충전소를 대거 설치할 계획인 가운데, 관리 시스템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환경부 홈페이지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4월까지 민간과 환경부에서 설치한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1320여 대로 올해 말까지 1290여 대가 추가 설치될 계획이다. 지금까지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만큼 새롭게 설치되는 셈이다.

 

현재 환경부가 설치한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공공급속충전소 운영·관리기관은 한국자동차환경협회다. 간단한 문제는 24시간 운영되는 ‘헬프 데스크’를 통해 원격 해결하고 기계적인 결함은 협회의 ‘긴급 출동반’이나 충전기 업체가 현장에 나가 점검하는 식이다. 

 

지난해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발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작년 1월부터 8월까지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1대당 평균 4.6건의 오류 및 고장이 났다. 이 중 프로그램 고장이 16%, 충전시설 고장이 84%로 현장점검이 필요한 경우가 절대적으로 많다.

 

문제는 규모가 작은 전기차 충전기 업체들이 전국에 분포된 충전기를 수리할 여건이 안 된다는 점이다. 전기차 충전기를 현재 환경부에 전기차 충전기를 납품하고 있는 업체는 5곳이다. 수리 인력이 많지 않은 데다 전기차 충전기가 전국적으로 흩어져 있어 빠르게 대응하기가 쉽지 않다. 업체에 앞으로의 대응 방침을 물어봐도 “충전소가 더 늘어나면 사람을 뽑긴 할 예정”이라는 모호한 답변만 들을 수 있을 뿐이다.

 

환경부는 ‘어려움은 이해하지만, 신규 설치된 충전기에 대한 책임은 업체에 있다’는 입장이다. 청정대기기획과 관계자는 “관리 예산은 있지만 설치 후 1년도 지나지 않아 발생하는 오류 및 고장은 업체가 책임져야 하지 않겠느냐”며 “물론 충전기 한 대를 수리하러 가는 데 걸리는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 꺼릴 수밖에 없는 것도 이해는 된다”고 말했다.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로 활동 중인 정희원 씨는 “충전기를 여러 장소에 설치하는 게 아니라 한 장소에 여러 대를 설치하면 관리도 수월하고 고장이나 오류로 불편해질 일이 적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정희원 씨 블로그

 

전기차 충전기 업체들이 신규 발주에만 몰두할 뿐 수리에 필요한 부품 준비는 등한시하고 있는 것도 문제다. 공용 전기차 충전기는 범용(가정용) 충전기와 다르게 큰 모듈을 사용해 금액도 비싸지만, 제작 기간도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늘어나는 전기차 충전소 관리를 위해 환경부는 올 3월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 150명을 모집했지만 벌써부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는 거주지 인근의 급속충전소 1곳을 주 1회 이상 방문해 가동상태를 확인하고 주변 환경을 정리하는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6개월 동안 활동한 지킴이에게는 10만 원 상당의 충전쿠폰이 제공된다.

 

지난해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1호차의 주인공으로 언론에 소개되기도 한 정희원 씨(34)는 전기차 블로그까지 운영하는 자타공인 ‘전기차 마니아’다. 2015년부터 전기차를 운행해 온 그는 올해부터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로 활동하고 있지만 답답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고 토로한다.

 

정 씨는 “3건의 충전기 이상을 발견해 알렸는데 4일 만에 답변이 왔고, 수리 완료까지 한 달에서 길게는 몇 달이 걸렸다”며 “전기차 충전기는 24시간 운행되는 데다 문제를 발견한 칠곡휴게소 충전기처럼 이용자가 많으면 모듈 이상이 빈번할 수밖에 없는데 이런 처리 속도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기자 충전소 신규 설치 대수를 성과 지표로 삼다 보니 관리 대책도 없이 충전소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며 “1회 충전 주행거리가 늘어난 만큼 충전기를 여러 장소에 한 대씩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한 장소에 여러 대를 설치해야 관리도 쉽고 한 대가 고장 나더라도 이용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앞서의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부 역시 전기차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수리기간 단축의 어려움을 인정하고 한 장소에 여러 대의 충전기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혜리 기자 ssssch333@bizhankook.com


[핫클릭]

· 롯데주류 '피츠' 출시하자마자 '경고문구' 위반 논란
· 이 가뭄에…대명비발디파크 값싼 홍천강물 '펑펑' 주민 원성
· [카드뉴스] 화내는 것도 기술이다 '제대로 화내는 법'
· [현장] 현대차, 문재인 정부에 전기버스 '러브콜'
· [발로 쓰다] 전기차 살 준비, ‘정말’ 되셨습니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